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장자연 리스트' 덮으려고 버닝썬 터트렸다고?

'버닝썬-김학의-장자연 리스트' 세 사건의 불편한 공통점

21,3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한국 사회를 뜨겁게 달군

세 사건이 있습니다.

장자연, 김학의, 버닝썬 사건입니다.


세 사건을 두고

한 사건이 다른 사건을

덮는 게 아니냐는 등

음모론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이런 현상을 두고

알쓸신잡에 출연한

김상욱 물리학 교수는

세 사건을 묶어

'썬학장'이라고 부르길 제안합니다.


김학의, 장자연리스트, 버닝썬

이 3가지 사건을 두고

물타기 등의 음모론이 나오고 있습니다.


세 가지 사건 모두 묻히지 않는 방법은 없을까요?

'알쓸신잡'에 출연해 유명해진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는

세 사건을 '썬학장'으로

묶어 부르자고 제안합니다.


실제로 이 세 사건은

서로 묻히는 관계가 아니라

너무나도 비슷한 사건입니다.

세 사건 사이에는 10년의 간극이 있지만,

모두 우리 사회에서 권력을 가진 사람들이

가해자라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또한, 세 사건 모두

수사기관과 가해자 간의

유착관계 의혹이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여성을 성적 도구로 보고

착취했다는 점에서

모두 맥락이 같습니다.

대통령까지 나서서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지만,


사실상 재수사를 이끌어낸

특수강간 혐의는 다뤄지지 않고

중요 증거물이 손상된 채

수사기관에 제출되는 등


여전히 사건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는 거

아니냐는 불안감이 생깁니다.

권력을 가진 가해자는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않고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여성이 성적으로 착취당하는 사회 구조.


수사기관은 가해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사회적으로는 여성을 성적 도구화하지 않는 인식을

모두 갖춰야만 이 세 사건이

근본적으로 극복될 수 있지 않을까요?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