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가해자가 직접 조사하는 스쿨미투

"걔가 도대체 누구야?" 성모여고 미투 운동, 가해자가 피해자를 조사한다

2,31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6일 부산 성모여자고등학교 학생들은

트위터를 통해

교내 성폭력을 공론화시켰습니다.


부산시 교육청이

실태 전수조사를 했으나,

가해 교사가 그 과정에 참여해

피해자의 이름과 기술한 내용을

일일이 다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심지어 이 내용을

다른 교원들과 공유했다는

정황도 있습니다.


학교 내 성폭력 전수조사가

오히려 피해 학생들을

두려움에 떨게 하고 있습니다.


지난 16일부터 부산 성모여고 학생들이

SNS로 직접 고발한 학교 성폭력 사례들입니다.

성폭력은 시간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일어났습니다.


학생들의 폭로가 이어지자,

부산시 교육청은 부랴부랴 전수조사에 나섰고

현재까지 교사 13명의 성폭력 가해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이 중에는 학교 신부를 포함해

총 8명이 현직 교사로 있습니다.


학생들을 분노하게 한 건

이뿐만이 아닙니다.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교사가

교육청 전수조사 과정에 참여한 사실이

확인되었습니다.


이 교사는 조사 과정에서

자신을 가해자로 지목한 학생의

실명과 진술 내용을

일일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교육부 매뉴얼에 따르면

전수조사 과정에서 설문조사는 

익명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또한,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철저한 비밀 유지를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 학교폭력 사안 처리 가이드북에 따라

조사에 참여하게 돼 있는 직책의 교사를

참여시켰을 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게다가 성폭력 피해를 진술한

학생의 정보를 전체 교사들이

공유했다는 정황도 있습니다.

학생들은 학교와 교육청이

피해자를 보호하기보다

사건을 수습하는데 더 급급한 모습을

지켜봐야만 했습니다.

결국 학생들은

교사, 학교, 제도 중 어떤 것에게도

보호받지 못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