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3개월 만에 돌아온 성폭력 교수

그들이 다시 교단에 설 수 있었던 배경
프로필 사진
스브스뉴스 작성일자2019.03.25. | 22,947  view

대학가에는 '3개월 클리셰',

'3개월의 법칙'이란 게 있습니다.


바로, 교수가 성범죄 물의를 일으켜도

'정직 3개월'의 징계만 받고

강단에 복귀하는 현실을

풍자하는 말입니다.


서울 소재의 국립대학인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도,

10명 이상의 학생에게 성폭력을 가해한

C 교수가 3개월 만에

강단으로 돌아왔습니다.


C 교수가 받은 징계는

'정직 3개월' 뿐이었습니다.


이에 반발한 해당 학과의 학생들은

C 교수의 수업을 보이콧하고 있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