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군인은 급식으로 초코 우유 먹으면 안 됨?

군인이 무슨 초코 우유야~

26,7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올해부터 군대 우유 급식에

딸기, 초코, 바나나 우유 등 가공유가 추가됩니다.


그런데 군 장병에게 가공유를

배식하지 말자는 의견이 있습니다.


한국낙농육우협회에서 군 장병의 체력은

우리나라의 전투력인데 당, 색소, 수입 분유가 함유된

가공유를 배식하는 게 납득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논평을 낸 겁니다.


군대에서는 한 달에 여섯 번 정도

간식으로 흰 우유가 나오는데!

올해부터는 초코, 딸기, 바나나 우유도

메뉴에 추가된다고 합니다.

장병들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거죠!

그런데 초코우유 때문에

군 장병들의 전투력이 떨어질까

노심초사하는 이들이 있었으니...

흰 우유보다 칼슘 함유량은 낮고

당류 함량은 높은 가공유를

군 장병에게 공급하는 것이

납득하기 어렵다는 내용인데요.

그런데 이를 곱지 않게 바라보는 시선도 있습니다.


가공유를 추가하면 흰 우유 소비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낙농업계가 반발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한국낙농육우협회의 정확한 입장을 알아보기 위해

스브스뉴스 팀이 수차례 연락을 해봤으나...

논란이 커지자 정부는

낙농업계의 입장을 고려한 대안을 내놓았습니다.


대부분 가공유에는 수입 분유가 들어가는데

군대에서는 국내산 원유가 70% 이상 사용된

가공유만 배식하겠다고 한 것입니다.

단호박 우유 카레 등 우유를 활용한 메뉴도

추가하겠다는 입장인데요.


여전히 납득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군인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흰 우유든 초코우유든 군인들이 먹고 싶은 거

맘대로 먹게 해주면 안 될까요?

긁적긁적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 영상 보러 가기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