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뉴스

죽어서야 자유로울 수 있는 어느 퓨마의 이야기

죽음으로 끝난 8살 퓨마 호롱이의 첫 외출

1,65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18일, 대전의 한 동물원에서

퓨마가 탈출한 후 사살됐습니다.


태어날 땐 차가운 동물원 철창 속,

생의 마지막엔 차가운 화물 위…

여기까지가 바로 대전 오월드에서 갇혀있던

8살 퓨마 '호롱이'의 안타까운 삶입니다.


죽어서야 비로소 동물원을 떠나게 된 이 퓨마의 사례처럼,

동물원 속 야생동물의 삶은 비극적인 경우가 많습니다.

지나치게 좁은 사육장과 인간의 관심으로

많은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입니다.


동물원 내 동물들의 조금 더 나은 삶을 위해

스브스뉴스는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합니다.


소중한 후원금은 "동물자유연대"의

동물원법 개정과 동물 복지를 위한 활동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 나도펀딩 후원하러가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해주세요!

✔ 뉴스에는 위아래가 없다, 스브스뉴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