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타일에이드

더샘 직원에게 물었다! 꾸준히 인기 높은 화장품 5

스타일에이드

7,09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By. 이소희 


로드샵 인기템을 알려면 로드샵에 가서 직접 확인하는 게 답이다.


성공적 쇼핑을 위한 가이드 ‘매장 직원에게 물었다!’.  

이번엔 더샘 엔터식스왕십리점을 찾았다!

달려갑니다

요즘 어떤 제품이 인기가 높은지, 그중에서도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화장품은 어떤 것일지 점장에게 직접 물어봤다.


#1 윤광 베이스

쓰리엣지 글로우 베이스, 1만 8000원, 30ml

지난봄 출시 이후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촉촉 베이스다. 


파데 전 피부를 쫀쫀하게 부스팅 해주는데 프라이머를 생략해도 좋을 만큼 피부가 매끈해진다. 

2~30대 고객분들이 많이 구매하시는데요. 촉촉한 수분 젤에 골드가 함유돼 있어서 은은한 광채를 더해줘요.

들뜸 없이 메이크업이 오래 지속해서 올여름에 인기가 많았죠!

(더샘 엔터식스 왕십리점 점장, 이하 더샘 점장)

겔랑의 가성비템으로도 불린다니 촉촉한 베이스를 찾고 있었다면 주목해보길! 


#2 필링 패드

더마 플랜 필링 토너 패드, 1만 8000원, 130ml(70매입)

더샘에는 클렌저부터 토너, 패드 등 다양한 더마 라인이 출시돼 있는데. 


그중에서도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는 제품은 바로 간편한 필링 패드라고! 

피부의 들뜬 각질과 잔여 노폐물을 부드럽게 닦아주는 저자극 필링 패드다. 엠보싱 면으로 거친 피부 표면을 닦아내고 부드러운 면으로 피부를 촉촉이 정돈해주면 된다. 


7가지 식물 추출물, 어성초 추출물, PHA 등을 핵심 성분으로 담아 민감한 피부에도 사용하기 좋다. 

올여름 유독 더웠잖아요. 피지나 번들거림이 심해지면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패드가 인기가 많았는데요.

이 패드는 약산성인데다가 패드 크기도 널찍하고 부드러워서 인기가 많았던 것 같아요. 가격대도 저렴하고 꽤 많이 들었죠?

(더샘 점장)

#3 딥 클렌저

피토 세븐 클렌징 오일 크림, 1만 6000원, 95ml

더샘의 베스트 인기템 ‘클렌징 워터’만큼이나 요즘 부쩍 인기를 얻고 있다는 클렌징 오일 크림이다. 


포도씨, 유칼립투스 오일이 블렌딩 돼 있어 마사지해주면 모공의 딥 클렌징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젤리 텍스처의 크림은 피부 위에서 스르륵 녹아 워터프루프 메이크업도 개운하게 지워준다. 세안 후 속당김 없이 산뜻하고 촉촉한 마무리가 일품. 

저도 피부 결 개선에 효과를 많이 봤던 애정템인데요. 블랙헤드, 화이트헤드는 물론 각질과 요철을 케어해줘요.

다음날 화장할 때 기초템도 그렇고, 메이크업이 훨씬 잘 받는 것 같더라고요!

(더샘 점장)

#4 진정 선 스틱

에코 어스 파워 핑크 선 스틱, 1만 4000원, 16g

올해는 여느 로드샵에서도 더마 라인이 강세인 듯하다. 


더샘에서는 선스틱 중에서도 진정 케어가 가능한 선 스틱이 인기템으로 꼽혔다.

끈적임 없이 가볍게 밀착하고 백탁이 없어서 추천 드리고 있어요. 보송보송하게 마무리되는 타입이에요.

크기가 작아서 가지고 다니기 좋죠!

(더샘 점장)

작지만 강한 녀석이다. 최고 자차지수(SPF 50+ PA++++)를 자랑한다. 


제형은 대표적인 진정 성분 칼라민이 함유돼 핑크빛이며, 물방울 모양의 스틱이라 굴곡진 부위에도 바르기 편하다.


#5 영롱 글리터

에코 소울 스파클링 아이, 8000원, 2.7g

마지막은 올여름 대세, 글리터가 꼽혔다. 


리퀴드 타입이라 번짐이나 가루 날림이 없고 밀착력도 뛰어나다. 쉬머한 펄이 영롱한 눈매를 연출해준다. 세 컬러 중 인기가 가장 많은 컬러는 1호 스윗 판타지! 

1호 스윗 판타지는 은은한 샴페인 베이지 컬러라 아이 메이크업 베이스로도 사용하기 좋다. 

별도로 브러쉬를 사용하지 않고 팁만으로도 넓게 펴 발려요. 애교살 위에 톡톡 올리기도 편하고요.

(더샘 점장)
의지왕

사진=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