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패치 스타일

취향 적중률 200% 남친 타입별 발렌타인 선물 추천 6

가성비 갑! 가심비 갑! 남친 만족도 200% 선물 리스트

1,2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다가오는 발렌타인데이, 받는 이의 취향을 고려한 센스 있는 선물과 함께라면 더욱 로맨틱한 하루가 될 것이다. 


실용성에 트렌드, 여기에 세심한 배려까지 느껴지는 취향별 선물 리스트를 꼽아봤다.

사랑뿜뿜

1

바쁜 일상에 지쳐 칙칙하고 번들거리는 피부를 손 놓고 방치하고 있는 그를 위해 준비하자. 아이오페 맨의 ‘올데이 퍼펙트 올인원’은 스킨+로션+에센스 기능을 하나에 담아 간편하지만 완벽한 케어가 가능한 아이템이다.


페퍼민트 추출물이 함유돼 시원한 쿨링감이 매력적이고, 끈적임 없이 산뜻한 제형이라 계절에 상관없이, 피부 타입 상관없이 바르기 좋아 화장품을 바르기 꺼리는 남자들에게 딱이다. 


무엇보다 지친 피부 컨디션을 끌어 올려주니, 내 남자의 스킨 업그레이드를 위한 발렌타인데이 선물로 제격이다. 올봄엔 화사하고 생기 있는 피부로 남자친구 스타일링을 업해주길! 


2

‘패못알’, ‘패잘알’ 모두 만족할 만한 선물이 있다. 요즘 아이돌, 걸그룹의 일상 패션에 자주 등장하며 힙템에 등극한 널디 트레이닝복이다!


퍼플, 레드, 옐로, 그린 등 다이나믹한 컬러가 칙칙하고 고루한 데일리룩에 생기를 불어넣어 준다. 게다가 테이핑 포인트, 오버핏 등 스트릿 무드가 더해져 상, 하의 셋업으로 갖춰 입을 경우 더욱 힙한 감성을 뿜! 꾸안꾸 패션을 손쉽게 연출할 수 있다.  


컬러가 고민이라면 퍼플 컬러의 ‘로고 테잎 트랙 탑&팬츠’를 픽해보길! 최근 몬스타엑스, 우주소녀가 착용해 화제를 모았다. 


3

산타마리아 노벨라의 ‘아쿠아 디 콜로니아’는 매력적인 패키지, 고급스럽고 진한 향으로 향수 마니아들의 면세 필수템으로 손꼽힌다. 


프리지아, 엔젤 디 피렌체 향이 대표적인데 남친을 위한 선물로는 ‘타바코 토스카노’도 인기다.


깊고 풍부한 시가로 유명한 타바코 지방의 담뱃잎 향에 부드러운 화이트 머스크, 바닐라를 더했다. 전체적으로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함이 느껴지는 독특한 향이다. 묵직하면서도 독하지 않고 중성적이다. 


스포티하고 쿨내 진동하는 남자 향수에 지쳤던 이들에게 딱이다. 


4

넥타이는 과하게 브랜드 로고로 도배됐거나 반짝거리는 디자인, 피부 톤에 어울리지 않는 원색 계열은 피하는 것이 좋은데, 구찌의 ‘벌 실크 넥타이’는 슈트룩에 익숙하지 않은 사회초년생에게 제격이다.


구찌의 시그니처인 벌 포인트가 새겨진 100% 실크 소재의 넥타이다. 고급스러운 광택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으로 유행을 타지 않아 오래 활용할 수 있다. 


특히 가로 7.5cm의 슬림한 디자인으로 어떤 슈트, 어떤 피부 톤에나 무난하게 매치할 수 있다. 신입사원 패션의 정석으로 꼽히는 네이비 슈트와 찰떡이다. 


5

신입사원이 된 남친, 막 개강을 앞둔 남친을 위해 실용적인 선물을 고심하고 있다면, 백팩이 답이다. 


출퇴근, 통학 등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어울리는 비즈니스 캐주얼 라인, 쌤소나이트 레드의 ‘탑 오픈 백팩 호-원’을 추천한다.


한번 구매하면 오래도록 사용하는 가방은 소재와 수납공간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탑 오픈 백팩 호-원’은 15.6인치 노트북 수납에 항균, 방수 기능까지 탑재돼 있어 내구성이 뛰어나다. 


6

야외 레저를 즐기는 남친이라면 포터블 스피커가 필수템일 확률이 높다. 게다가 지난 2015년부터 4년간 무선 스피커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는 JBL의 펄스 시리즈를 모를 리가 없을 터!


지난 1월 출시된 펄스 4는 이전 시리즈보다 더욱 웅장해진 사운드,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제품 전체가 LED 패널로 감싸여 있어 음악을 눈과 귀로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 불꽃놀이, 레인보우, 캠프파이어 등 다양한 테마의 라이트 쇼를 360도 즐길 수 있어 캠핑, 파티에서도 요긴하다. 

부끄러움

By. 이소희 기자 


Sponsored by. 아이오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