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타일에이드

공항패션으로 정리한 올겨울 아우터 트렌드 4

스타일에이드

26,7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몽클레르, 프론트로우, 디마코, 온앤온 제공

By. 이소희 


패션 트렌드를 한눈에 알 수 있는 공항패션! 


요즘 공항에서는 이른 강추위에 소위 ‘멋 부리다 얼어 죽을 것 같은’ 계절감이 다른 아우터들을 찾아볼 수가 없다.

제설작업

스타일과 보온성을 동시에 사로잡기 위해 고구분투 중인 스타들은 과연 어떤 아우터를 택했을까? 


스타일링 팁과 더불어 아우터의 브랜드, 가격 정보까지 꼼꼼히 체크해보자! 

월동준비


#1

무스탕


이번 F/W 시즌 가장 주목해야 할 아이템은 김밥 패딩도, 떡볶이 코트도 아닌 ‘무스탕’이다. 


그중에서도 양면으로 착용할 수 있어 다양한 코디를 연출할 수 있는 ‘리버시블’이 대세다.

출처인스턴트펑크, 프론트로우 제공

#박신혜 -인스턴트펑크, 리버시블 롱 무스탕, 198만 원

빈티지하면서도 클래식한 무스탕 롱 코트는 여미지 않고 툭 걸친 듯 입으면 더욱 멋스럽다. 칼라와 소매에서 램스울의 포근한 안감이 자연스럽게 배색 돼 계절감을 살려준다. 박신혜처럼 이너를 블랙으로 깔 맞춤하면 아우터의 멋스러움을 배가할 수 있다. 

#혜리 -프론트로우X렉토, 리버시블 에코 시어링 코트, 39만 8000원

혜리가 착용한 아우터는 에코 레더와 에코 퍼로 만들어져 가벼운 착용감을 선사하는 리버시블 코트다. 퍼를 밖으로 착용하면 복슬복슬한 퍼가 사랑스럽고 귀여운 느낌을 내 원피스나 플리츠스커트와 잘 어울린다. 가죽을 밖으로 착용하면 캐주얼한 데님, 어글리 슈즈와 꿀케미다. 

격한 예스
롱 무스탕의 무게감이 부담스럽다면
무릎 위로 경쾌한 기장의
무스탕 재킷을 택해보길.

출처루이까또즈, 찰스앤키스 제공

#송지효 -앳코너, 하이넥 뽀글이 무스탕, 25만 9000원

송지효는 인조 무스탕 재킷과 스웨이드 앵클부츠로 멋스러운 공항 패션을 완성했다. 박시한 핏과 밑단 벨트 장식이 밋밋함을 덜어주는 듯하다. 싸이하이부츠를 매치하기에도 부담 없고, 하이넥 칼라라서 스타일과 보온성을 동시에 사로잡을 수 있다. 

#유라 -올리브데올리브, 리버시블 무스탕, 55만 8000원

유라가 착용한 무스탕 코트는 혜리, 박신혜와 달리 좀 더 베이직해 코디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입을 수 있다. 역시 양면으로 착용 가능한 오버핏 무스탕인데 슬림한 A라인으로 떨어져 체형이 부해 보이지 않는다.



#2

코트


유행을 타지 않는 롱 코트. 특히 올겨울엔 긴 기장과 클래식한 더블 브레스티드가 인기다. 

출처디마코, 조이그라이슨, 마이클 코어스 제공

#정려원 -잇미샤, 오버사이즈 울 코트, 48만 9000원

카멜 컬러라면 더욱 유행을 타지 않고 오래 활용할 수 있다. 정려원이 착용한 코트는 모 혼방 소재로 만들어져 가볍고 보온성이 뛰어나며, 무릎 아래까지 넉넉한 기장을 자랑한다. 오버 실루엣에 벨트 디테일이 포인트 돼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이다희 -주크, 빅 포켓 캐시미어 코트, 59만 9000원

그레이 컬러의 롱 코트는 고급스러우면서도 모던한 느낌을 내는 데 제격이다. 이다희처럼 화이트 터틀넥과 와이드 팬츠를 매치하면 칙칙한 컬러 일색인 겨울 데이리룩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다. 액세서리 혹은 체인 백, 앵클부츠 등으로 컬러 포인트를 주면 금상첨화. 

#구혜선 -보브, 밍크 디테일 슬림 코트, 79만 9000원

깔끔한 블랙 롱 코트를 찾는다면 구혜선이 착용한 코트를 눈여겨보자. 깔끔하게 일자로 떨어지는 슬림한 핏인데 소매에 밍크 퍼가 배색 돼 고급스러움을 더해준다. 


구혜선처럼 올 블랙으로 연출하면 키가 더 커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다. 자칫 얼굴만 동동 떠 보일까 걱정된다면, 터틀넥 대신 브이넥 카디건이나 니트를 이너로 매치해보길. 

크로스
유니크한 코트 스타일링은
김성령과 현아의 공항패션을 참고해보자. 

출처마이클 코어스, 버버리 제공

#김성령 -레트바이티, 캐시미어 블록 코트, 175만 원

김성령은 칼라와 소매에 부클레 퍼가 풍성하게 배색 된 벌키한 코트를 선보였다. 클래식한 백과 스포티한 스니커즈를 믹스매치해 스타일 지수를 끌어올렸다. 100% 캐시미어 소재로 만들어진 핸드메이드 코트이며, 앞부분엔 히든 후크가 장착됐다. 

#현아 -버버리, 리버시블 체크 울 블렌드 판초, 255만 원

현아는 판초 스타일의 코트를 선보였다. 역시 리버시블인데 체크 패턴 혹은 베이지 톤의 단면으로 활용할 수 있다. 울 혼방 소재이며, 둥글게 떨어지는 어깨선이 깜찍함을 더해준다. 벨트 혹은 패니 백을 허리에 두르면 원피스처럼 우아한 실루엣도 연출할 수 있다. 

부비부비


#3

롱 패딩


롱 패딩의 인기는 올겨울에도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스타들은 흑백 일색인 김밥 패딩 대신 디테일이 엿보이는 롱 패딩을 주목하고 있다.  

출처온앤온, 네파 제공

#서은수 -온앤온, 와이드 폭스 퍼 구스다운, 112만 3000원 

서은수는 후디부터 가슴까지 퍼가 풍성하게 트리밍된 다운 점퍼로 우아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천연 모피 여우 충전재를 사용해 가볍고 따뜻하다. 복슬복슬한 퍼 후디는 어깨를 덮어 체형을 커버해주기 충분하다. 자연스럽게 잡힌 퀼팅은 롱 패딩 특유의 스포티한 느낌을 줄여줘 포멀한 느낌을 낸다.

#윤승아 -네파, 프리미아 벤치다운, 32만 9000원 

윤승아는 산뜻한 네이비-화이트 패션을 선보였다. 화이트 이너는 아우터를 돋보이게 하면서 지나치게 스포티해 보이지 않도록 해준다. 게다가 윤승아가 착용한 점퍼는 사선 퀼팅 돼 부해 보이지 않도록 체형을 보완해준다. 고밀도 기능성 안감이 볼륨감을 오래 유지해주고 열과 공기 투과를 최소화해준다고 하니 그야말로 잇템!

어피치트리


#4

숏 패딩


올겨울 주목해야 할 아우터, 마지막은 ‘푸퍼’다. 


몸을 부풀려 적을 위협하는 복어(Puffer)에서 비롯된 말인데 국내에선 ‘근육맨 패딩’으로 통칭되는 숏 패딩 점퍼다. 

출처몽클레르, 플레이노모어 제공

#설현 -몽클레르, 다운 재킷, 240만 원 

흰 터틀넥에 청바지, 스니커즈 등으로 편안한 룩을 연출한 설현은 숏 패딩 점퍼로 공항 패션을 마무리했다. 설현이 착용한 몽클레르 점퍼는 굵직한 퀼팅, 풍성함을 극대화해주는 체크 패턴이 어우러져 트렌디한 핏을 탄생시켜줬다. 

#차정원 -오니츠카타이거, 숏 다운 재킷, 80만 원대

차정원은 다양한 디테일이 가미된 숏 패딩을 선보였다. 오니츠카타이거의 ‘피아네타 캡슐 컬렉션’ 제품으로, 유명 디자이너 안드레아 폼필리오와의 콜라보템이다. 모던한 어반 컬러 톤에 깜찍한 빅 버튼 장식과 와펜, 허리 스트링 등 사랑스러운 디테일이 가득하다. 보온성을 한층 높여주는 하이넥 디자인은 올겨울 필수 오브 필수! 

자아도취

작성자 정보

스타일에이드

톡 쏘는 스타일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