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패치 스타일

인생템 갈아탄 사연! 최근 나심비 만족템 추천 5

까다로운 기준 #나심비 대만족템.zip

1,8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셔터스톡

인생템의 기준이 바뀌고 있다. 


‘가성비’를 넘어 이젠 ‘나의 심리’도 만족해야 지갑이 열린다는 그것! 최근 ‘나심비’를 만족하며 새로이 인생템에 등극한 뷰티템들을 모아봤다. 

차 한잔

#1 모공 케어

헉슬리, 클레이 마스크, 2만 8000원, 120g

출처헉슬리 제공

마스크를 오래 쓰다 보니 모공이 꽉 막히면서 마스크 안쪽 피부가 각종 트러블의 온상지가 되고 말았다. 모공이 갑갑할 땐 클레이 팩이 제격이지만 피부가 민감해져 망설이던 차, 헉슬리의 '클레이 마스크'를 발견했다. 숯보다 4배 강한 흡착력으로 과다 피지를 제거해주고 수분 흡수력이 뛰어나 건조한 피부에 좋은 저자극 클레이 마스크다. 선인장 보습 원료가 들어 있어 피부 보호, 진정에도 제격. 무엇보다 다양한 굵기의 클레이 입자가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하게 묵은 각질을 제거해준다. 


#2 가벼운 베이스

어퓨, 슈퍼에어핏 마일드 선베이스, SPF 50+ PA+++, 2만 원, 50ml

출처어퓨 제공

메이크업을 하기엔 부담스럽고, 꾸덕한 선크림은 바르기 싫을 때! 민낯처럼 자연스럽고 가볍게 발리는 선크림을 찾던 중 발견한 어퓨의 바안바(바른 듯 안 바른 듯) 선크림, '슈퍼에어핏 마일드 선베이스'다. 화사한 광채로 피부를 톤업해 입체감을 연출해주는 베이스 겸용 선크림이다. 초미세먼지 흡착 방지,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해 요즘 같은 때 바르기 딱이다. 한 겹 막을 씌운 듯 답답하지 않고 피부가 숨을 쉬는 느낌이랄까♡ 파운데이션과의 궁합도 뛰어나 베이스로도 기능을 톡톡히 해낸다. 


#3 진정 토너

리듀어, 트러블 릴리빙 타임 토너, 1만 8000원, 200ml

출처리듀어 제공

요즘 화장대에 필요한 것 바로 미니멀리즘! 많은 화장품, 복잡한 루틴, 고농축 성분들은 피하게 되는 요즘 피부 상태를 고려해 가볍고 순한 리듀어 ‘트러블 릴리빙 타임 토너’에 정착했다. 마킬루스 카밍 콤플렉스, 흰버드나무 껍질 추출물이 들어 있어 트러블성 피부를 진정시켜주고 모공 속 피지를 잡아준다. 약산성이라서 피부 밸런스를 맞춰주는 것은 물론, 전성분 EWG 그린 등급이라 민감할 때도 안심하고 바른다. 패팅하듯 스킨처럼 발라주고 가벼운 젤 크림으로 마무리해주면 가볍게 기초 루틴 끝! 


#4 수부지 파데

더샘, 스튜디오 파운데이션, SPF 30 PA+++, 1만 원, 10ml

출처더샘 제공

파우치에 쏙 넣어 다니기 좋은 더샘의 ‘스튜디오 파데’는 휴대성뿐만 아니라 가격 메리트도 뛰어나다. 시간이 지나도 피부가 편안하고 잡티를 묵직하게 가리는 것이 아닌, 블러처럼 자연스럽게 가려주는 점이 오히려 매력적인 파운데이션이다. 수정용으로 가지고 다니며 덧바를 때도 뭉침 없이 펴 발린다. 쿨톤, 웜톤 별로 컬러가 나뉘어 있어 선택의 폭도 넓다. 강력한 커버력을 원한다면 아쉬울 수 있지만, T존에 유분이 많은 수부지나 지성 피부라면 스튜디오 파데 특유의 자연스러움에 푹 반하게 될 것! 


#5 마스크 묻어남 스트레스 OUT

fmgt, 잉크래스팅 파우더 파운데이션 시그니처, 2만 2000원, 9g

출처fmgt 제공

공들인 메이크업이 마스크에 묻어날 때마다 스트레스가 쌓이던 차, 파운데이션을 파우더에 담은 듯한 fmgt의 프레스트 타입 ‘파우더 파운데이션’을 만났다. 메이크업 포에버의 파우더 파운데이션보다는 저렴하면서 성능은 뛰어나 나심비를 만족시켰다. 리퀴드 파운데이션을 바른 듯 결점을 커버하고 들뜸 없이 밀착한다. 공기처럼 가벼운 텍스처가 부드러운 벨벳 스킨을 만들어준다. 고흡유 파우더가 피지와 번들거림을 잡고 메이크업 지속력을 높여줘 마스크를 장시간 착용할 경우 꼭 마무리해주고 있다. 현재 공홈에서 50% 할인 중이니 어서 가서 겟하길! 

아싸!

By. 이소희 기자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