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디스패치 스타일

'쌍수 2주차' 솔직 후기 밝힌 여자 연예인

4,44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쌍수 2주 차 후기 공개한
정말 예뻐진 이세영


이세영이 쌍꺼풀 수술 2주 차 '찐'후기를 공개했습니다.


이세영은 지난 11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이세영 쌍수 2주 차 Q&A’를 업로드했습니다. 


“드디어 쌍꺼풀 수술 후 가벼운 화장도 해보고 요청 많았던 Q&A도 찍어봤다"라고 설명도 더했는데요.


이세영은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외모 관련 악플로 큰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하며, 연말에 쌍꺼풀 수술을 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습니다.



쌍꺼풀 수술 방법은?


이세영은 "눈에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 쌍꺼풀 수술, 눈매 교정술, 윗트임, 뒤트임, 밑트임을 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이어 "콤플렉스 때문이었다. 20살 때부터 쌍꺼풀 수술을 하고 싶었는데 직업 때문에 못 하다가, 32살 먹고 큰맘 먹고 했다"라고 쌍꺼풀 수술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습니다.



"100% 제 돈 주고 했어요"


'눈매교정술을 왜 받았냐'라는 질문에 


이세영은 "눈에 힘이 없어서 이마로 눈을 떴다. 그럼 이마에 주름이 생기지 않느냐. 


그 힘을 늘려주고자 수술을 결심했다. 지금은 이마를 쓰지 않아도 눈이 떠진다"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협찬 의혹에 대해서는 "병원으로부터 협찬을 받지 않았다.

유명하기도 해고 내가 9~10년 전에 다녔던 치과와 같은 병원이어서 믿음이 갔다. 여러 곳 상담을 다녔는데 원장 선생님과 마음이 잘 맞았다"라며 "100% 내 돈 주고 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 말미에 이세영은 "성형을 권장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이어 "저 역시 많이 고민했고 발품도 팔았다. 주변 이야기도 듣고 심사숙고해서 수술을 결정했다. 


수술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은 분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하며 영상을 마무리했습니다.

하트 세레나데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