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신사임당

죽음 앞에 공통적으로 후회하는 3가지

삶의 마지막에 후회하는 3가지 (35년생 이근후 정신과 박사)

269,0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곧 세상을 떠날 연령에 계신 분들이 마음대로 쓰는 거예요. 정답도 없고 개수 제한도 없어요. 100가지도 넘게 나오죠. 그런데 그 중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3가지를 소개할게요.

1. 내 마음대로 재미있게 살고 싶다

사실 우리 모두가 정해진 대로만 살잖아요. 유튜브 이것도 한국에서 허락이 되니까 이걸 찍고 볼 수 있는거죠. 직장일이나 생업을 위해서 하는 일은 기본적으로 경쟁이니까 잘해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그건 속박감이 있는 거예요.


하지만 취미는 잘할 필요가 없죠. 서툴러도 좋아하면 될 일이죠. 화가처럼 그림을 못 그리더라도, 내가 선을 몇 개 그어놓고 재밌으면 그게 화가예요. 책임이나 압박 없이, 서투른 대로 내 재미 있게 살면 좋겠다는 거예요.

2. 관계에서 맺힌 걸 풀고 싶다

누구나 인간관계에서 감정적으로 맺힌 게 많죠. 정신과를 하다 보니까 더 와닿더라구요. 환자들이 아픈 이유를 나도 똑같이 갖고 있어요. '아, 내가 이걸 너무 오래 갖고 있으면 나도 약 먹어야겠구나' 싶어서 조금씩 풀어버렸죠.


학교에서 성과 결혼에 대한 강의를 합니다. 그런데 같은 강의를 듣고 한 학생은 '왜 선생님은 우리에게 결혼을 강요하십니까?'라고 말하고, 다른 학생은 '왜 선생님은 우리에게 결혼하지 말고 혼자 살라고 강요합니까?'라고 질문하더라구요. 똑같은 시간에 똑같은 말을 했지만 듣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이는 거죠.


모든 사람에게 내가 어떤 말을 해도 안 맺히게 하는 건 불가능해요. 다시 물어보면 설명을 해줘서 오해를 풀 수는 있지만, 자기 마음대로 단정해서 떠나버리는 사람에게는 어쩔 수가 없는 거예요. 될 수 있는 대로 안 맺히도록 살고 싶고, 맺혔다면 풀고 살고 싶다는 마음이 다 비슷한 것 같아요.

3. 나누고 살고 싶다

어떤 분이 제게 와서, 자기는 다른 사람한테 신세진 것도 없고 신세를 준 것도 없대요. 돈을 빌려주거나 빌린 적이 없다는 얘기겠죠. 그래서 '여기 오실 때 뭐 타고 오셨냐'고 물어봤죠. 버스 타고 왔대요. 그럼 버스 신세 진 거 아닙니까, 그랬죠.


그랬더니 버스비 냈대요. 그럼 정당한 거 아니냐고. 물론 그럴 수 있지만, 애초에 버스가 없거나 버스 운전사가 없으면 그 돈이 있어도 무슨 의미가 있는가, 결국 우리가 살아가는 모든 과정은 다 무엇인가에 빚을 지는 것이다, 라는 이야기를 한 적이 있어요. 그 분도 수긍하더군요.

평상시에는 큰 관심이 없겠지만,
죽음에 가까운 사람이 입을 모아 말하는 건
귀담아 들을 가치가 있어요.

너무 좋은 이야기들인데,
돌아가시기 전에 겨우 깨달으신 거죠.

젊은 사람들이 이걸 일찍 깨닫고
일생 동안 새기며 살아가면
이 3가지는 다 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작성자 정보

신사임당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