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의리가 화면 바깥으로 뛰쳐 나오는 중입니다

'진짜' 의리남, 김보성의 삭발식

104,2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8월 31일, 흥미로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의리' 영화배우 김보성의 격투기 데뷔 소식이었습니다.

‘의리’로 유명한 영화배우 김보성(50)의 종합격투기(MMA) 데뷔일정이 확정됐다.

한국 대회사 ‘로드 FC'는 31일 “김보성이 12월10일 첫 경기를 가진다”고 밝혔다. 로드 FC는 김보성과 3경기 계약을 맺은 것으로 전해진다. 대전료 및 입장수익은 소아암 환자돕기를 위해 기부한다.

50세라는 그의 나이,
전문 격투기 선수가 아닌 배우라는 직업,
게다가 왼쪽 눈 실명이라는 장애까지..

김보성의 격투기 데뷔를 걱정하는 네티즌들이 많았는데요.
from. 과니

아.. 형.. 이러지 마요..

억울
오케이!
한편으로 김보성의 대전료 및 입장수익은 소아암 환자돕기를 위해 기부임을 알게 된 네티즌들의 응원의 목소리도 많았습니다.
from. 미무

기부한다는데... 까지 말자...


그리고 지난 6일 그의 삭발식과 기자회견이 진행되었습니다.

김보성은 9월 6일 ROAD FC 압구정짐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연다. 이 자리에서 김보성은 삭발식을 진행하고, 데뷔전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인터뷰 시작하면서 의리

인터뷰 끝내면서 의리

삭발식 하면서도 의리

삭발식 끝내고 인터뷰하면서도 의리

이런 그가 의리남이 아니라면 대체 누가 의리남일까요


그는 소아암 환자들과의 '의리'를 끝까지 강조했습니다.

삭발식까지 경험한 것에 대해 “첫번째는 기부가 목적이다. 두 번째는 치료하는 과정에서 소아암 환자들이 머리가 빠지고 수술 위해 삭발을 하기 위해 동감하기 위해서다. 계몽이 목적. 세 번째는 데뷔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다. 만약에 지더라도 영화 ‘로키’처럼 감동적으로 지면 좋겠다”고 웃었다.

소아암 어린이를 살릴 수 있는 일이라면 두렵지 않다는 그

“‘아무리 위험한 일일지라도 그것이 옳은 일이라면, 목숨을 걸 수 있어야 한다’는 안중근 선생님의 말씀을 마음 속에 새기고 있다. 우리 소아암 어린이를 살릴 수 있는 일이라면 두렵지 않다. 와이프의 반대가 심했지만 여러 차례 설득 끝에 허락을 받아냈고, 지금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직 그의 상대는 결정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김보성의 데뷔전 상대는 현재까지 미정이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로드FC 정문홍 대표는 "상대를 물색 중이다. 김보성은 강한 상대를 원하고 있는데 경험이 적은 선수를 내보낼 수도 없고 신중히 결정 중이다"고 밝혔다.


아직 걱정되는 부분이 있지만, 여전히 그를 향한 응원의 목소리는 뜨겁습니다.
from. 배부른땅끄지

예전에 티비에 나온모습이 그저 우스운줄만 알았는데 정말 의리의리하네요 멋져요 응원합니다

from. 존경하는인물김재규이순신장군

걱정된다 한쪽 눈도 불편함서 어쩌려고ㅜㅜ 부상당하지 말고 멋지게 싸우시길. . .

from. 아주가끔은말야

경기 승패를 떠나 김보성은 진정 챔프다 50 이라는 나이에 도전을 하는 그 자체가 이미 승패를 떠났다 멋진 사나이 의리의 김보성 그의 도전은 감동이다


많은 사람들의 기대처럼, 승부와 상관없이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기대합니다!

액션영화에 여러 편 출연했지만 액션과 격투기는 전혀 다르다고 혀를 내둘렀다. "복싱, 태권도, 종합격투기 다 해봤지만, 그 중에서도 종합격투기가 가장 어려워요. 훈련하면서 파이터들에게 존경심을 갖게 됐어요. 케이지에 오르는 것을 영광으로 생각해요." 김보성은 "자신의 경기를 통해 40,50대 중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근데.. 삭발 머리가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건 저뿐이 아니군요^^;;
마지막으로 이 말을 외치면서 마무리하겠습니다

다같이!
from. 워매

으리!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