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차미네이터? 이제 '병오네이터'

수원FC에 나타난 별종 포워드

33,8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꽉 들어찬 관중과 박진감 넘친 경기
'진짜 더비'다운 경기를 보여준 수원더비

이름만 더비가 아니었다. 수원 더비는 진짜였다. 종료 휘슬이 울리고 절반 가량의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드러누웠다. 사력을 다해 뛴 증거다. 시소 게임 끝에 후반 38분에 가서 결승골이 나왔다. 한 순간도 그라운드에서 눈을 떼기 어려운 치열한 승부였다.

하지만 경기 후 스포트라이트는
블루윙스가 아닌 수원FC 선수 한명에게 몰렸지요.
경기 후에는 수원 삼성과의 남다른 인연까지 밝혀지며 일약 스타가 됐습니다.

제자는 옛 스승 앞에서 더 잘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김병오는 "서 감독님에게 '제가 이렇게 성장해 이만큼 하고 있습니다'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그래서 경기를 더 열심히 뛰었다"

기구한 축구인생 역정을 거쳐

내셔널리그, K리그 챌린지를 거쳐 올 시즌 K리그 클래식에 승격한 수원 FC처럼 유럽-내셔널리그-K리그 챌린지를 거친 뒤 꿈에 그리던 K리그 클래식 무대를 밟았다.

화려한 발재간과 지칠 줄 모르는 체력으로
축구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김병오.

여러 고난을 거쳐 일약 스타덤에 오른 그가
이제 축구계에서 꽃길만 걷게 될지
그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