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아무리 멀리 있어도 눈에 띌 수밖에 없는 남자들

얼굴이 흙으로 뒤덮혀도 잘생김을 가릴 수 없는 훈남 야구선수들

41,10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여성 분들이라면 
야구장에서 이런 경험,
한번 쯤은 있으실 겁니다

계속계속 야구장에 머무르고 싶게 하는 그들!!
자꾸만 야구를 더 알고싶게 만드는 그들!!

KBO리그의 훈남 야구선수들을 소개합니다

아이돌보다 예쁜 미모, 경찰야구단 박정수
현재 경찰야구단에서 복무 중인 박정수

야탑고를 졸업한 박정수는 2015시즌, KIA의 2차 7라운드로 지명된 풋풋한 새내기 호랑이었다. 1군에 올라올 수 있는 기회를 잡았고 모두 19경기에 출전, 42.1이닝동안 3패, 평균자책점 5.53을 기록했다. 곱상한 외모와 달리 과감하게 공을 뿌려대는 모습에 팬들은 환호했고 구단 역시 그가 가진 가능성을 믿고 곧바로 경찰청 입대를 결정했다.

실력으로 이슈가 되기 위해 경찰야구단에서도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박정수

2년 동안의 목표는 체중과 구속의 증가. 박정수는 “웨이트 트레이닝을 많이 해서 몸을 불리고 싶은 생각이 있다. 그리고 공 스피드도 끌어 올리고 싶다”라는 목표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팬들에게 “군대를 가게 됐는데, 1년 동안 많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2년 후에는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는 인사를 전했다.


KBO의 만찢남, 삼성 구자욱
상대의 추격의지를 원천봉쇄하는 홈런으로 존재감 뿜뿜하는 모습보면 또 아 현실이구나 싶기도 하고..

구자욱의 복귀는 팀에 활력소가 되고 있다. 류중일(53) 삼성 감독도 "구자욱이 있고 없고는 큰 차이다. 발도 빠르고 안타 생산도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팬들은 구자욱의 삼적화를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롤모델로 국민타자 '이승엽' 선수를 꼽은 구자욱

또 평소 이승엽을 롤모델이라고 밝힌 구자욱은 수려한 외모와 조리있는 말솜씨로 리틀 이승엽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구자욱은 "지금 최고의 타자인데도 노력하시는 것과 한 타석, 한 타석 아쉬워하는 모습과 욕심, 마흔이 되셨는데도 철저한 몸 관리를 하시는 것, 사생활부터 해서 다 본받아야 할 점인 것 같다. 사람 자체를 본받고 싶다"며 선배 이승엽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당장 연예계 데뷔해도 손색없는 kt 이대형
평상시에도 자기관리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는 이대형은

"전 더운 날씨가 좋아요. 오늘 같은 날이요. (체감온도) 40도일 때가 최고죠" 라며 "이런 날은 살 빼기 딱 좋은 날씨예요. 조금만 운동해도 땀을 뺄 수 있잖아요" 라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조인성과의 투샷에서도 절대 밀리지 않는 외모, 한화 이태양
한화 이태양입니다 ㅎㅎ

28일 SK전에서 참으로 오래 기다린 시즌 첫 승을 달성하며, 이름만큼 뜨거운 여름을 보내고 있는 이태양

701일을 기다린 승리, 한화 우완 이태양(26)이 감격의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그는 이번 첫 승을 따내기까지 남모를 시련의 시간을 견뎌야 했습니다

이태양은 "부상 복귀 이후 잘해보겠다고 마음먹었지만 뜻대로 잘 풀리지 않았다. 팀에 너무 죄송했다. 특히 선발로 짧게 던지고 내려가는 바람에 뒤에 나온 형들이 고생했다"고 기쁨 대신 미안한 마음을 먼저 드러냈다. 올해 이태양은 선발 13경기에서 평균 3⅓이닝 투구에 그쳤으며 5회를 못 채우고 내려간 게 10경기였다.


그래서인지 그의 시즌 첫 승이 더욱 값지게 느껴집니다!!
팬으로서 그가 승승장구하길 바라면서도..
시즌 10승을 그렇게 빨리는 안했으면 하는 
이 마음은 뭘까...ㅎ


야구장에 자꾸만 가고싶게 하는 그들
KBO의 훈훈훈훈훈남들!!

앞으로도 멋진 활약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