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장하나 우승과 논란, 맨발의 병훈씨

[페어웨이 라운지 3월 2주차]
1boon스포츠 작성일자2016.03.08. | 88,436  view

올해부터 롱퍼터(브룸스틱 퍼터)를 버리고 표준 퍼터를 들고 나온 아담 스콧(호주)의 기세가 하늘을 찌를 듯하다. 일반 퍼터와 '집게 그립'으로 바꾼 뒤 지난주 혼다 클래식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표준 퍼터의 힘' 아담 스콧, 벌써 PGA 2승째 수확

파울러가 10위 안에 이름을 올린 것은 2016년 들어 5번째다. 파울러는 6개 대회에 나서 5차례나 TOP 10에 진입했다. 파울러가 10위 안에 들지 못한 대회는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뿐

source : sports.media.daum.net · 리키 파울러, 3개 대회 연속 TOP 10 진입 '세계 5위 유지'

"현행 골프 규칙에는 클럽을 깨끗하게 닦기 위해 젖은 수건을 사용하는 것은 허용된다"고는 했지만 "침을 바른 손가락으로 문지르는 것까지 허용되는지는 확실히 모르겠다. 나중에 이 문제에 대해 다시 얘기해 보겠지만 지금 당장은 그런 행위를 하지 않는 게 좋겠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스피스의 '침' 질문에 난감해진 경기위원

장하나(24·비씨카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코스레코드 타이기록을 세우며 시즌 2승에 선착했다. ‘톱 시크릿’이라던 생애 두번째 우승 세리머니는 섹시댄스였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장하나, LPGA 투어 2승..비욘세 댄스 세리머니 "퍼트 잘됐다"

두 선수 모두 한국여자골프를 이끌어갈 튼튼한 기둥이다. 소모적인 논쟁은 좋을 게 하나 없다. 아름다운 화해는 빠를수록 좋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노우래의 현장에서] "아름다운 화해가 필요할 때"

3월 둘째 주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출전 자격을 가진 한국 상위 랭커 4명은 박인비(2위), 장하나(5위), 양희영(6위), 김세영(7위)이 됐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3월 둘째주, 韓 상위 4명은? 인비-하나-희영-세영

평정심이란 늘 마음을 호수의 잔잔한 수면처럼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비바람에 출렁이다가도 비바람이 지나면 고요함을 되찾는 것이다. 호수의 수면처럼, 지표면 밑의 용암처럼 상황에 따라 반응하다가 상황이 지나면 예전처럼 본연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이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방민준의 골프세상] '평정심의 노예'가 된 골퍼들을 위하여

"저요. 오뚝이처럼 살았어요. 미끄러져도 다시 도전하고 또 도전했죠. 이름 있는 '잡초'가 되고 싶어요."

source : sports.media.daum.net · LPGA 투어 2년 차 오뚝이 곽민서 인터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2016년 첫 정규대회를 중국에서 시작한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2016 한국골프 여왕은 누구..10일 중국에서 기지개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인자 자리를 놓친 '4인방' 이정민(24·비씨카드), 김해림(27·롯데), 조윤지(25·NH투자증권), 고진영(21·넵스)이 올해 첫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도전한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KLPGA]1인자 놓친 4인방, 올해 첫 대회서 초대챔프 도전

1990년대 후반까지 남자골프에 밀리던 KLPGA의 인기가 폭발한 것은 1998년 박세리가 미 LPGA투어에서 맹활약을 하면서부터다. 이후 여자골프는 숱한 스타들을 배출하며 고공행진을 이어왔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흥행 불 지핀 신지애..한·일을 뒤흔든 김효주

테레사 루가 시즌 초반 상금레이스 선두에 나섰고, 신지애는 3위(720만엔), 이보미는 6위(480만엔)에 자리 잡았다. 또한 이들 셋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상금왕을 놓고 접전을 예고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JLPGA]신지애·이보미, 테레사 루와 2016상금왕 3파전 예고

JLPGA 투어 활약 한국 선수들은 경력과 실력 면에서 국내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하늘, 신지애, 이보미는 물론 현역 최고령 레귤러 투어 시드권자 강수연(40)은 아직도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내고 있다. JLPGA 투어 한류의 원조 이지희(37)와 통산 22승의 전미정(34), 한국인 첫 JLPGA 투어 상금왕 안선주 등도 우리가 기억해야할 선수들이다.

source : www.etoday.co.kr · [오상민의 현장 JLPGA] 고군분투 ‘신지애ㆍ이보미ㆍ김하늘…’을 보면서

선두에 2타 차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신지애는 12번 홀에서 첫 보기를 기록했고,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올리며 이븐파로 마지막 라운드를 마쳤다. 이보미는 마지막 라운드서 1언더파를 기록, 최종 2언더파로 6위에 올랐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신지애, JLPGA 개막전서 공동 3위..이보미는 6위

미국 골프다이제스트는 8일(한국시간) "윌렛의 아내 니콜이 마스터스 주간에 첫 아이를 출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윌렛은 "마스터스는 정말 뛰고 싶은 무대"라면서 "아내의 출산 시기에 따라 대회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source : sports.media.daum.net · [골프토픽] 윌렛의 고민 "마스터스와 아내 출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다이어트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

        장하나 우승과 논란, 맨발의 병훈씨전체댓글

        댓글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