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스포츠

파란만장 FA 계약 선수들의 말말말

KBO리그를 뜨겁게 달군 스타 선수들의 대이동

353,8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송승준 (롯데와 4년 40억원 재계약)

송승준 (롯데와 4년 40억원 재계약)
"이유는 정확히 모르겠는데, 이유 없이 여기 있어야 할 것만 같은 것이다. 그냥 행복하다. 알면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이유를 모르겠다. 가족과 내가 살면서 행복한 일이 많이 일어나는 곳이 바로 여기 부산이다."

이범호 (KIA와 4년 36억원 재계약)

이범호 (KIA와 4년 36억원 재계약)
"돈보다 중요한 것들이 어떤 것인가를 찾아보는 계기가 됐다. 돈보다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이 가치가 있을 것 같아 잔류를 결정했다."

마정길 (넥센과 2년 6억 2천만원 재계약)

마정길 (넥센과 2년 6억 2천만원 재계약)
"나이가 든 만큼 이끌어야 할 후배 투수들이 많아 졌다. 더욱 책임감을 갖고 내년 시즌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

이택근 (넥센과 4년 35억원 재계약)

이택근 (넥센과 4년 35억원 재계약)
"넥센은 나에게 집과 같은 곳이다. 다른 팀에 간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늘 마음에 두었고 편안하게 지냈던 곳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

이승엽 (삼성과 2년 36억원 재계약)

이승엽 (삼성과 2년 36억원 재계약)
"삼성은 내 마음의 안식처와도 같은 팀이다. 일본 리그에서 뛸 때에도 '선수로서 마지막은 삼성에서'라는 마음에 변함 없었다. 약속을 지키게 돼 너무나 기쁘다"

김상현 (kt와 4년 17억원 재계약)

김상현 (kt와 4년 17억원 재계약)
"신생팀인 kt가 명문구단으로 도약하는데 힘이 되겠다. 스스로 공부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강해 발전된 모습을 팬들께 보여드리겠다"

이동현 (LG와 3년 30억원 재계약)

이동현 (LG와 3년 30억원 재계약)
"LG에 인대를 바치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 기쁘다. 많은 분들이 도와주셔서 안정적으로 야구를 할 수 있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김태균 (한화와 4년 84억원 재계약)

김태균 (한화와 4년 84억원 재계약)
"나의 고향인 한화와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 처음부터 한화를 떠난다는 생각은 없었다. 끝까지 의리를 보여준 구단에도 감사드린다"

채병룡 (SK와 3년 10억 5천만원 재계약)

채병룡 (SK와 3년 10억 5천만원 재계약)
"15년 동안 SK에서 선수 생활을 한 만큼, 내 가슴에는 항상 SK가 새겨져 있다고 느낀다. 앞으로도 SK의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설 수 있어 기분이 좋다"

박정권 (SK와 4년 30억원 재계약)

박정권 (SK와 4년 30억원 재계약)
"SK에서 프로 데뷔를 한 만큼 SK에서 선수 생활을 계속 이어가고 싶은 열망이 강했는데, 그게 이루어져 기쁘다"

정상호 (LG와 4년 32억원 계약)

정상호 (LG와 4년 32억원 계약)
"명문구단에 온 점이 가장 기쁘다. LG가 가을야구를 다시 할 수 있도록 한 몸 바쳐 최선을 다하겠다. 기쁘게 맞아주셨으면 한다."

유한준 (kt와 4년 60억원 계약)

유한준 (kt와 4년 60억원 계약)
"고향인 수원을 연고지로 하는 케이티에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싶었고, 케이티의 구단 이미지와 홈 구장이 맘에 들었다"

손승락 (롯데와 4년 60억원 계약)

손승락 (롯데와 4년 60억원 계약)
"롯데 구단과 부산 팬들이 내게 뭘 원하고 있는지 잘 알기 때문에 부담감도 있지만 부산이 워낙 열정적인 도시이고 팬들도 그렇지 않느냐. 내가 잘하는게 가장 중요하다. 열심히 하겠다"

박석민 (NC와 4년 96억원 계약)

박석민 (NC와 4년 96억원 계약)
"이제는 새로운 출발을 할 시점이 된 것 같다. 삼성팬들의 끝없는 사랑에 감사하며 잊지 않겠다는 마음을 꼭 전하고 싶다. 앞으로 새로운 팀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만나뵐 것을 약속드린다"

정우람 (한화와 84억원 계약)

정우람 (한화와 84억원 계약)
"김성근 감독님과 다시 한 번 야구를 해보고 싶은 기대가 컸다. 감독님과 함께 내년 시즌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싶다"

심수창 (한화와 4년 13억원 계약)

"아직까지 어리둥절 하지만 새로운 팀을 만난다는 것 자체가 설레인다. 김성근 감독님과 함께 야구를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번 한화와의 계약은 그 의미가 더 남다른 것 같다."

작성자 정보

1boon스포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