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신세계그룹

"그냥 나오셔도 됩니다" 계산대 없는 편의점의 정체

고객 맞춤 리테일테크, 신세계아이앤씨의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

27,8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글로벌 리테일테크 리더, 신세계아이앤씨의 비전

▶ 국내 최초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 현장 취재

▶ 앱 없이도 입장 가능, 유통 매장의 미래 열렸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self-service store)’가 미래형 유통 매장의 비전을 또 한 번 제시했다. 리테일테크를 집약한 국내 최초의 셀프 매장을 선보인 지 1년 만의 일이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에는 신세계아이앤씨의 미래 유통 핵심기술과 고객 동반 성장의 목표가 고스란히 담겼다. 고객은 ‘Just walk out’ 기술로 계산대에 줄을 설 필요가 없다. 쇼핑하고 걸어 나감과 동시에 자동 결제가 이뤄지기 때문이다.

2.0은 한 단계 더 진화했다. 1.0은 입장 시, SSG페이 또는 이마트24 애플리케이션으로 만든 QR코드가 필요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고객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이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2.0에서는 앱(APP) 없이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만으로도 출입이 가능하다.


1.0의 불편함을 통쾌하게 해소했다. 이는 ‘아마존고’에서 조차 찾을 수 없던 기술이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은 실력주의 기반의 신세계아이앤씨가 내놓은 새로운 해답이다. 한국형 ‘아마존고’란 수식어를 넘어 K-셀프 매장을 열 신호탄으로 평가된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는 신세계아이앤씨 데이터센터 1층에 위치하고 있다.

김포 장기동의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을 찾았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은 신세계아이앤씨가 기술 운영을, 이마트24가 상품 공급을 맡는 국내 최초의 미래형 유통 매장이다. 위치는 신세계아이앤씨 데이터센터 1층이다. 주변에 수변공원 및 아파트가 있고 매장 앞에는 버스정류장이 있어 일반 고객의 접근이 용이하다. 실제 일반 고객 이용률은 63%로, 37%인 임직원 이용률을 크게 웃돈다.


이례적인 일이다. 보통 테스트 베드는 사내 직원들의 몫이었다. 기술 오류 등 리스크 발생 문제 때문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고객 관점의 리테일테크를 위해 어려운 길을 택했다. 테스트 베드를 일반 고객에게도 개방했다. 2.0 업그레이드는 고객의 직접 참여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긍정적 사례라는 분석이다.

들어서자 일반 이마트24와의 차이가 눈에 띈다. 사람 대신 고객을 맞는 것은 출입구와 키오스크다. 2.0 진화의 핵심은 출입 방식에 있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 1.0은 편의성 및 결제 정확도에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그러나 ‘필수 앱 설치’와 ‘14세 미만 입장 불가’는 한계로 분석됐다. 신세계아이앤씨 스마트리테일팀의 신재규 팀장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알 수 있었다. 앱 설치 때문에 다시 나가거나, 부모님과 함께 왔다가 같이 못 들어가는 아이도 있었다. 방식을 개선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라고 말했다.

해결 과정은 쉽지 않았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는 후 결제 시스템이다. 입장 시 카드 정보를 저장해야 한다. 그러나 여신전문금융업법에선 신용카드의 정보의 저장을 금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고객의 카드정보를 직접 저장하지 않고, 안전하게 암호화된 패킷을 활용해 고객을 특정해 구분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현했다.


그 결과, 고객은 신용카드만 있으면 별도의 앱 설치 없이 키오스크에서 QR코드 전송 받을 수 있다. 같은 방식으로, 2.0부터는 14세 미만도 입장이 가능하다. QR코드는 7일간만 유효하여 개인 정보 관련한 우려도 적다.

입장 후, 곧바로 정확한 결제가 이뤄지는지 직접 테스트를 해봤다. 옷깃에 슬쩍 물건을 넣어 보았다. 물건을 다른 곳에 놓았다가 다시 들어보았고, 출입구 바깥쪽으로 상품을 던지기까지 해봤다.

이 정도면 조금의 오차는 발생하지 않았을까.

신재규 팀장이 카메라의 기능에 대해 설명 중이다.

신재규 팀장은 “30여 대의 카메라(컴퓨터 비전 기술)와 무게 측정 센서가 내장된 매대(로드셀)로 크로스 체크를 한다. 그럼에도 발생할 수 있는 오류들마저 딥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AI가 지속 개선한다.” 라고 말한다. 이야기를 듣고 천장을 올려다보니, 미처 눈치채지 못했던 수많은 카메라가 보인다. 카메라는 크게 두 종류로 나뉜다. 사각 형태의 검정색 카메라는 고객의 동선과 모션을 인식하고, 나머지 카메라들은 고객이 어떤 물건을 들었는지 인식한다. 이에 관련해 신재규 팀장은 “아마존고에 가면 천장에 카메라가 가득하다. 반면, 셀프서비스 스토어는 단 31개의 비전 카메라와 850개의 로드셀로 같은 기능을 해낸다.” 라며 매장 효율 측면을 자신했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의 천장에는 31개의 카메라가 작동중이다.

영상 및 무게 데이터를 AI가 판단하면 클라우드 POS를 통해 결제가 이뤄진다. 고객이 ‘Just walk out’할 수 있는 이유는 클라우드 POS 덕이다. 구매한 상품과 결제 내역이 고객에게 전송되기까지 ‘짧게는 5초, 길게는 5분’이 소요된다. ‘아마존고’ 대비, 결제 시간을 단축해 고객이 보다 빠른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모두 신세계아이앤씨만의 원천 기술로 이뤄낸 결과다.

매장을 나서자 곧 휴대폰이 울린다. 구매한 상품과 영수증에 적힌 내용은 한치의 틀림없이 정확했다.

신세계아이앤씨가 선보일 차세대 리테일테크들이 더욱 궁금해진다.

우리가 경험하게 될 미래 기술과 방향에 대해 스마트리테일팀 신재규 팀장에게 직접 물었다.

INTERVIEW
신세계아이앤씨 스마트리테일팀
신재규 팀장

Q. 2021년 신세계아이앤씨의 지향점은 무엇인가

신세계아이앤씨는 작년 국내 최초의 셀프 서비스 스토어를 일반 고객에게 선보였다. 또, 2.0버전을 통해 다시 한번 미래형 유통 매장 기술의 선두에 섰다. 이제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 리테일 솔루션이 필요하다. 실제 유통 매장에서 활용 가능한 기술 개발과 동시에 국내 리테일테크 기술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투자와 연구를 지속하여 국내외 시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Q. 셀프 서비스 스토어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스마트 선반은 무엇인가

셀프 서비스 스토어의 핵심 기술인 AI 비전(Vision) 기술, 딥러닝, 무게센서 등 기술을 결합한 스마트 리테일 솔루션이다. 신용카드 인증 후 냉장고를 열어 간편하게 제품 구매를 할 수 있다. 도입 단가를 낮춰 가성비를 높였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와 동일하게 클라우드 POS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결제수단, 멤버십, 통신사 할인, 1+1 할인 등 혜택 적용도 가능하다. 현재 국내 주요 기업들과 스마트선반 도입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는 단계다.

Q.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의 부가적인 기대효과는 무엇인가

첫째는 브랜드 이미지의 상승이다. 디지털 리노베이션을 통하여 고객에게 트렌디한 리테일 환경을 선보였다. 신세계아이앤씨 및 이마트24, 그리고 신세계그룹의 브랜드 이미지를 재고하는 효과가 있다.

둘째는, 운영 효율성이다. 매장 근무자는 ‘Just walk out’ 기술을 통해, 상품 바코드 센싱, 결제 및 할인, 영수증 발급의 과정에서 자유롭다. 개선할 여지들은 많으나, 완성 시점에서는 획기적인 사업모델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


Q. 로봇 기술의 적용 계획은 없는가

신세계아이앤씨는 로봇 컨트롤, 컴퓨터 비전, 자율주행 기술 등을 집약한 로봇 비즈니스를 전개하고 있다. 현재 제조업체의 공장에 로봇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공장에 가보면, 아직까지 사람을 필요로 하는 공정이 많다. 결과적으로 제품 생산 과정의 자동화가 목표다. 현재 해당 공장에서는 제품 손질, 포장 후 팔레타이징(Palletizing, 포장 후 적재하는 과정) 공정 로봇 도입을 계획하고 있다.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의 핵심 기술은 ‘앱 없이 입장’이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기술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실현한 이유는 분명하다.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고객의 영역으로 나아갔기 때문이다. 고객의 성장을 통한 성장은 신세계아이앤씨의 체질이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안팎으로 변화와 혁신을 통해 리테일 환경을 구축하고 있다. 올해만 NRF2020 참가, 유로샵2020 출품, 셀프 서비스 스토어 2.0 오픈 등을 이뤘다.


2021년. 디지털 기술의 새로운 영역에서 신세계아이앤씨만의 새로운 가치들은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신세계아이앤씨의 미래 기술로 달라진 삶과 일상을 기다린다. 신세계아이앤씨가 가장 먼저 현시대의 ‘불가능’들을 ‘가능’으로 돌려놓길 기대해본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