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신세계그룹

좋아하는 맥주로 보는 와인 추천 베스트 5!

와인 초보 탈출! 와.알.못을 위한 꿀와인 리스트

18,3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는 만큼 즐겁고, 아는 만큼 대접 받는 와인.


거듭 말씀드리지만, 이 글은 와인 초심자분들을 위한 안내서입니다. 와인을 마셔보고 싶은데 어떻게 시작할지 모르겠다는 분, 와인은 내 인생에 없는 술이라 생각했는데 갑자기 만나게 되어 당황하는 중이신 분 등. 이제 막 와인에 입문하는 분들에게 좋은 길잡이가 될 이야기랍니다.


 “이제 막 와인의 세계에 입문하려 하는데, 어떤 와인을 마시는 게 좋을까요?”


참 어려운 질문입니다. 무엇보다 ‘처음’이니 더 조심스럽기도 합니다. 어떤 와인을 추천해야 입문자가 와인의 매력에 흠뻑 빠져들 수 있을까요? 이는 바이어로서 저의 숙제이기도 합니다.


‘얼마짜리 와인이 적당할까? 와인을 전혀 모르니 비싼 돈은 쓰기 싫지만 그래도 실패하지 않는 좋은 와인을 고르고 싶다…’


보통의 와인 입문자가 흔히 하는 고민입니다. 망설임은 계속되고, 와인 판매대의 수많은 와인 라벨 앞에서 자꾸만 작아지는 것만 같은데요. 이 고질적인 문제를 위해 제가 준비한 것은 새로운 접근 방식의 해결책입니다.


참, 와인은 기호식품입니다. 다수의 취향을 맞출 수는 있지만 모든 이가 만족하는 와인은 있을 수 없죠. 전문가 테이스팅에서도 그 편차는 뚜렷합니다. 이점을 고려한다면 보다 즐거운 와인 여행이 될 수 있겠죠?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와인을 즐기러 떠나볼까요? 


CASE 1. 술을 잘 못 마셔요

소주부터 맥주까지, 각종 술에는 영 소질이 없는 듯한데, 주님은 만나고 싶은 분들. 이런 분께는 스위트 와인이 딱 맞습니다. 스위트 와인도 여러 품종이 있는데요, 그냥 한 가지만 말씀드릴게요. 모스카토. 어디서 많이 들어 본 이름이죠? 모스카토는 와인의 재료가 되는 포도의 한 품종입니다. 아마 품종인지도 몰랐던 분들도 있을 거예요. 왜 모스카토를 추천하는지 등식으로 알려 드릴게요. 머릿속으로 한번 떠올려보세요. 

와인= 포도로 만든다 = 포도는 달다

술도 잘 못 하는 데다 와인에 대해서도 전혀 모르는데, 갑자기 드라이한 와인을 마시게 되면 영원히 와인과는 작별할 수도 있어요. (역시, 연애든 술이든 첫인상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달콤하고 약간의 기포가 있어 청량하기까지 한 모스카토로 시작한다면 이야기가 달라집니다. 5도에서 7도 사이의 부담없는 알코올 도수와 입 안 가득 퍼지는 은은하고 달콤한 꽃향기라면 와인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으니까요. 달달한 와인의 유일한 단점은 많이 못 마신다는 거죠. 케이크나 과일과 함께 곁들여 드시면 금상첨화입니다.

자, 술 못 드시는 분들은 챙겨 드렸으니! 이제 술 좀 하시는 분들을 와인의 길로 인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ASE 2. 건전한 소확행 음주를 즐겨요

와인에 관심을 가진 분들이라면 기본적으로 술을 싫어하지는 않을 텐데요. 특히, 맥주는 많이들 좋아하시고 즐기시죠? 그래서 맥주의 이미지와 와인을 한번 매칭시켜보려고 합니다. 맥주는 기포가 생명이니 스파클링 와인이 매칭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제가 제안드리는 방식은 맥주의 이미지에 주목하는 겁니다!

  •  라거 맥주를 즐긴다면 : 까베르네 소비뇽 & 메를로


우선 가장 대중적인 라거 맥주(카스, 테라 등)를 주로 즐기시는 분을 위한 팁입니다. 와인도 대중적인 품종이 있어요. 바로 ‘까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죠. 이 두 품종은 카스가 좋냐, 테라가 좋냐와 비견된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특히, 까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는 저가 와인부터 초고가 와인까지 두루 사용되는 품종이라 대다수 사람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는 기본 중의 기본이죠. 가볍게 신대륙으로 구분되는 칠레의 까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부터 시작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두 품종 중 국내에서는 까베르네 소비뇽의 선호도가 압도적으로 높답니다. (이마트 데이터 기준) 

  • IPA 맥주를 즐긴다면 : 피노누아 & 끼안티 클라시코


평소 IPA 계열 맥주의 산미를 즐긴다면 ‘피노누아’나 이태리 와인 가운데 라벨에 ‘끼안티 클라시코’라는 표시가 있는 것을 골라보세요. 피노누아 품종의 와인에서는 풍부한 과실 향과 적당한 산미를 느낄 수 있고, 끼안띠 클라시코의 산지오베제에서는 품종 특유의 건포도 향과 약간 시큼한 산미를 느낄 수 있어요. 참, 가격대는 IPA처럼 약간 비싼 2만 원 대로 형성되어 있답니다.

  • 밀 맥주를 즐긴다면 : 게부르츠트라미너


수입 맥주 중에 선호도가 높은 1664 블랑 같은 밀 맥주 계열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시죠? 이런 분들을 위해 약간 어려운 품종이지만 알려드립니다! 바로 ‘게부르츠트라미너’랍니다. 게부르츠트라미너 와인은 프랑스 알자스 지방의 유명 와인 산지 제품으로 유명한데요. 어디에선가 이 이름을 듣는다면, 꼭 한 번 경험해보시길 강력히 추천합니다. 왜 제가 1664 블랑 제품과 게부르츠트라미너를 비교했는지 생각하면서 말이죠. 어때요? 조금씩 경험해보고 싶은 맘이 드시죠? 

참, 크래프트 맥주를 즐기시는 분들을 위한 매칭은 패스하겠습니다. 왜냐하면, 어떤 와인을 드셔도 만족할 수 있거나, 어쩌면 이미 와인을 즐기고 있는 분들이라 판단되기 때문입니다. (그냥 저의 소견이에요!)


와인은 결코 어려운 술이 아닙니다. 우선 와인 샵으로 뚜벅뚜벅 걸어 들어가세요. 와인을 모른다고 주눅들 필요는 조금도 없답니다!


이마트 명용진 바이어

-

치킨에 맥주 마시듯

와인을 친근하게 알리고 싶은 와인 바이어.

평범한 일상을 와인만으로 특별하게 만들길 원한다.

새로운 형태의 프로모션과 혁신적인 가격,

고품질 와인에 힘쓰고 있는 와인계의 이슈메이커!

작성자 정보

신세계그룹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