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1boon트렌딩

군함도 피해자들의 아픔이 기념품이 되었다

석탄 과자라니 어휴..

188,04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여러 신문과 TV프로그램 그리고 최근에는
영화를 통해 재조명된 '군함도(하시마 섬)'
(1940년대, 조선인 800여 명이 강제 징용되어
45도가 넘는 갱도에서 하루 12시간이 넘는
고된 채굴 작업을 벌인 곳)

탄광 안이 어찌나 더운지 팬티 한 장 입고 러닝셔츠 입으면 끝이었는데, 땀이 흐르면 자꾸 탄가루 묻은 손으로 눈을 닦아서 눈이 못 쓰게 되어 버렸다.
쌀밥에다 고기 한 번 먹고살았으면
원이 없겠다고 생각했다.
도망을 못 가서 잡혀 들어오면 고문을 당하고,
강화줄로 막 때리면 살이 묻어나고 피가 묻어 나온다. 그걸로 후려대는데 말할 수도 없다.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