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삼성화재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대물배상 한도, 높이라고 하는 이유

32,20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최근 외제차가 증가함에 따라 외제차와의 사고를 대비하고자 대물배상 한도 설정 시, 의무보험 한도 (2천만 원, 자동차손해배상 보장법 제 5조 의거)를 넘겨 가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보험개발원, 2019년)

실제로 자동차보험에 대해 조언을 얻을 때, 대물배상 한도에 대해 넉넉하게 가입하라는 조언을 들어본 적 있으실텐데요. 보험료도 보험료이지만, 이런 조언을 잘 새겨듣지 않고 흘려버리면 자칫 잘못하다가는 큰 손해를 볼 수 있으니 꼼꼼히 살펴보고 가입해야 합니다.

고가의 외제차, 연쇄추돌 사고 대비

실제 국내 전체 자동차 등록 대수 2천3백여 만대 중, 외제차는 2백40여 만대로 전체 차량의 10%를 차지합니다. (국토교통부, 2020년 2월) 현재 도로 위의 자동차 10대 중 한 대는 외제차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외제차가 증가해 외제차와의 사고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진 것도 문제지만, 사고가 났을 경우의 수리비도 문제입니다. 실제로 외제차의 수리비는 국산차에 비하여 약 3배에 달합니다. (국토교통부, 2018년) 간혹 나의 과실이 훨씬 적더라도, 상대 차량이 수억 원에 달하는 외제차라면 내가 배상해줘야 할 수리비가 더 많을 수도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나로 인하여 2중, 3중의 연쇄 추돌이 발생했다면 배상해야 할 금액은 급격히 증가합니다. 혹시 모를 외제차와의 사고, 연쇄 추돌 사고에 대비하여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땐 대물배상 한도를 잘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대물배상의 다양한 보상 범위

자동차보험 대물배상의 범위는 단순히 ‘상대방 차의 수리비’뿐만이 아닙니다. 자동차사고로 인해 훼손된 타인의 자동차와 재물에 대해 보상해줍니다. 

자동차사고는 차대 차로 도로에서만 끝난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예를 들어 볼까요. 사고로 인해 도로시설물, 가로수가 파손된 경우, 화물차와 충돌하여 고가의 운송품을 훼손한 경우, 시골 길에서 미끄러져 농작물을 훼손한 경우 등 매우 다양한 상황이 있습니다.

생각만해도 아찔한 상황에서 보장을 받기 위해서는 대물배상 한도를 높일 필요가 있습니다.

대물배상 한도, 고민하고 선택하세요!

앞서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 대물배상 한도를 의무보험 한도(2천만 원, 자배법 제 5조)로만 가입을 하는 것이 부족해보이는데요. 그렇다고 대물배상 한도를 늘려서 가입을 하려니 보험료가 부담스럽지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하지만, 실제로 보험료를 계산해보면 대물배상 보험료는 한도에 정비례하여 올라가지 않기때문에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전문가들이 자동차보험 가입 할 때 대물배상 한도를 높여서 가입을 하라고 권유를 합니다.

많은 분들이 자동차보험에 가입할 때에 할인특약은 알뜰히 챙기지만, 정작 사고가 났을 때 도움이 되는 담보들은 기본으로 설정되어 있는 담보 금액으로 가입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대물배상 담보금액을 따로 신경쓰지 않고 기본담보 수준으로만 가입하는 경우가 많은데, 보험료가 부담되지 않는 선에서 나에게 맞게 담보금액을 변경하여 가입하는 것은 어떨까요?

이 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보호대상 금융상품의 해약환급금(또는 만기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보험계약자가 기존에 체결했던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보험계약을 체결하면 보험인수가 거절되거나 보험료가 인상되거나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또한 지급한도, 면책사항 등에 따라 보험금 지급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보험계약 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 제20-1-1759호 (인터넷자동차영업부,'20.04.22)


작성자 정보

삼성화재 다이렉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