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삼성화재 다이렉트

소액 자동차사고, 보험처리 할까 말까? 이제는 고민하지 마세요!

114,68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민철 씨는 평소에 평행 주차에 자신이 있습니다. 그런데 실수로, 벽 쪽에 있던 바위를 못 보고 주차하는 바람에 안개등과 범퍼가 조금 파손되었습니다.

수리 업체에 문의한 결과 총 수리 비용은 40만원이라고 하는데요.

이 경우 보험처리를 하는 것이 나을까요? 아니면 보험처리를 하지 않고 민철 씨가 직접 수리 비용을 지불 하는 것이 나을 까요?

1. 소액 자동차사고 시, 보험처리가 유리할까? 본인부담이 유리할까?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위 사례와 같은 소액사고라면 일반수리(수리비 자기부담)가 유리할 수 있습니다. 내가 보상 받은 수리비보다 자기부담금과 할증된 보험료의 합이 더 많을 수 있기 때문인데요.

첫 번째로, 자차보험 처리 시에는 자기부담금을 반드시 내야합니다. 자차보험을 통해 보험처리를 하려면 자차보험금의 20%(최소 5만원~ 최대 50만원)의 자기부담금을 부담해야 자차보험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기부담금은 총 수리비와 물적할증기준금액, 자기부담금 비율 등에 따라 달라집니다.)

두 번째로 이전보다 보험료가 오르거나 무사고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자동차보험의 사고건수요율에 따라 3년간 1건의 소액사고라도 있다면, 할증이 되어 보험료가 오를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 동안 무사고 운전자였다면 다음 갱신부터 무사고 할인 혜택을 받지 못해 보험료가 인상될 수 있기 때문에 내가 보상 받은 수리비보다 할증된 보험료가 더 많을 수 있습니다.

-

민철씨의 경우는 따져보니 본인부담이 더 유리했습니다. 

2. 판단하기 어렵다면 '보험처리 할까말까' 서비스를 활용하세요!

자동차보험료는 다양한 요소에 의해 결정이 되기 때문에 보험처리를 하는 것이 유리한지, 혹은 자기부담을 하는 것이 유리한지 개인이 판단하기에는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삼성화재 다이렉트에서는 ‘보험처리 할까말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요. 해당 서비스는 현재의 자동차보험계약을 기준으로 보험처리를 하는 것이 유리한지, 혹은 자기부담을 하는 것이 유리한지 시스템적으로 판단하여 안내해줍니다.

사고정보를 입력하면, 향후 3년간 갱신보험료와 전체 수리비를 고려하여 어떻게 하는 것이 고객님의 입장에서 유리한지 의견을 드립니다.
* 해당 서비스는 현재 계약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여 삼성화재 다이렉트 고객님께만 제공됩니다.

차를 구입한 이후의 첫 사고에 당황한 민철 씨는 우선 보험처리를 받았다고 합니다.

총 수리 비용 40만원 중 자기부담금 20만원을 제외한 20만원을 보상받았습니다.

(*물적사고 할증기준금액 200만원, 자기부담금 20% 설정 가정)

민철 씨는 보험처리를 하고 나중에 소액사고도 할증이 될 수 있고, 할증되는 금액이 수리비보다 더 많을 수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는데요, 이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3. 이미 보험처리를 했다면 보험금 환입제도를 이용하세요!

보험처리를 이미 하고 보험금을 지급 받았더라도 보험금 환입제도를 이용하면, 해당 사고건을 없앨 수 있습니다. 보험금 환입제도란 보험처리가 완료된 사고의 보험금을 다시 보험회사에게 돌려주면, 해당 사고건을 무효처리 해주는 제도를 말합니다.

해당 제도를 이용하면 사고기록이 없어지고 기존에 적용받았던 무사고 할인 혜택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되고 사고건수에 따른 보험료 할증도 되지 않습니다. (* 해당 사고 이외에도 3년간 다른 사고가 없을 경우)
소액사고가 나게 되면 보험처리를 할지 혹은 내가 직접 수리비를 지불할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제는 복잡하게 고민하지 마시고, 보험처리 할까말까 서비스를 이용하여 나에게 어떤 것이 유리한지 살펴보는 것이 어떨까요?

이 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보호대상 금융상품의 해약환급금(또는 만기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보험계약자가 기존에 체결했던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보험계약을 체결하면 보험인수가 거절되거나 보험료가 인상되거나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또한 지급한도, 면책사항 등에 따라 보험금 지급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보험계약 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준법감시인확인필 제20-1-0931호 (인터넷자동차영업부,'20.02.07)

작성자 정보

삼성화재 다이렉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