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삼성화재 다이렉트

자동차 스티커, 잘못 붙이면 불법이 될 수 있다!

5,1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소비자들은 자동차에도 본인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어 합니다. 거창하게 튜닝까지는 못하더라도 소소하게 스티커 몇 개라도 붙여서 나만의 취향을 드러내고자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무심코 붙였던 스티커가 불법 부착물로 신고당해 과태료를 물 수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단지, 자동차 스티커일 뿐이어도 안전에 영향을 준다면 불법 부착물이 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불법으로 간주하는 자동차 스티커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자동차 번호판의 스티커 장식

단속에 걸리지 않기 위해 번호판의 일부를 가린다거나, 차량 번호판에 반사스티커를 붙여 번호 식별을 어렵게 하는 행위는 당연히 불법입니다. 그러나 나쁜 의도 없이 단순히 개성을 표현하기 위해 번호판 바탕 여백에 붙인 스티커도 과태료 부과 대상입니다. 위반 시 과태료는 30만 원으로 작지 않으니, 자동차 번호판에는 무조건 손대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타인에게 혐오감을 주는 스티커

운전하다 보면 자동차 뒷유리에 스티커를 붙인 차량이 꽤 많습니다. 그러나 이 스티커로 인해 다른 차량이 위협이나 혐오감을 느꼈다면 처벌 대상입니다. 실제로, 과거에 한 운전자가 차량 뒷유리에 상향등을 비추면 귀신이 나타나는 스티커를 붙인 혐의로 벌금 10만 원 형을 선고받은 사례가 있습니다. 도로 위에선 무심코 한 장난조차도 다른 사람에게 생명의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점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다른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는 스티커

순수하게 다른 운전자에게 알릴 의도의 “초보운전” 또는 “아이가 타고 있어요” 등의 스티커를 부착하는 행위 자체가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이 스티커가 빛을 반사하는 재질로 되어있어 다른 운전자들의 시야를 방해하여 사고의 원인이 되었다면, 이로 인해 책임을 물을 수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동차 스티커는 상호 배려의 측면에서 붙이기 시작하였으나, 최근에는 자극적인 내용으로 주변 운전자들을 불쾌하게 만드는 경우도 종종 눈에 띕니다. 색다른 문구로 개성을 표현하는 것도 좋지만, 운전자들 간의 기본적인 예의는 갖추는 것이 우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 보험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되, 보호 한도는 본 보험회사에 있는 귀하의 모든 예금보호 대상 금융상품의 해약환급금(또는 만기 시 보험금이나 사고보험금)에 기타지급금을 합하여 1인당 “최고 5천만원”이며, 5천만원을 초과하는 나머지 금액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다만, 보험계약자 및 보험료 납부자가 법인인 보험계약은 예금자보호법에 따라 예금보호공사가 보호하지 않습니다. 보험계약자가 기존에 체결했던 보험계약을 해지하고 다른 보험계약을 체결하면 보험인수가 거절되거나 보험료가 인상되거나 보장내용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또한 지급한도, 면책사항 등에 따라 보험금 지급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보험계약 체결전 상품설명서 및 약관을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삼성화재 다이렉트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