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이웃집과학자

잦아진 대형 태풍, 원인은?

By 이웃집과학자

99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최근 대형 태풍의 발생 원인으로 북태평양 필리핀 해역의 고수온 현상을 꼽았습니다. 표층수온이 예년에 비해 높고 수심 50m까지 고수온층이 형성돼 최근 한반도를 휩쓸고 간 마이삭과 하이선의 발달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해석입니다. 참고로 대형 태풍은 중심으로부터 15m/s 이상의 바람이 부는 강풍 반경이 500km-800km인 태풍을 말합니다.

올해 태풍 왜 이렇게 많이 오는 거지..

출처AdobeStock
태풍, 왜 자주 발생하나

태풍은 열이 해양에서 대기로 이동하면서 발생합니다. 표층 해수면 온도가 26도 이상일 때 대기는 바다로부터 따뜻한 수증기를 공급받아 열대 저기압을 형성하고, 이 상태가 지속된다면 태풍이 발생합니다. 폭풍우를 동반한 태풍은 고위도로 이동하며, 고수온 물이 두텁게 분포한 따뜻한 소용돌이를 만나거나 쿠로시오 해류를 통과하면서 급격하게 강해지기도 합니다.

24시간 내에 30노트 이상의 풍속으로 세력이 강해지는 것을 '급강화'라고 하는데, 이번 연구는 태풍의 급강화 현상 원리를 밝히기 위해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지난 8월에는 해양조사선 이사부호를 타고 북서태평양 해역에 나가 55개 지점에서 수온과 염분을 조사했으며 해양·기상센서가 탑재된 파랑글라이더, 표층뜰개와 수심별 수온·염분을 측정하는 부유승강로봇이 투입됐습니다. 조사 결과, 올해 필리핀 해역의 상층수(0~50m) 온도가 지난 3년간 8~9월 평균수온보다 1도 가량 높아져 해양환경이 평소보다 태풍이 발생하기 좋은 조건이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월 이후 발생한 5개 태풍 이동경로.

출처KIOST

제9호 태풍 마이삭이 통과한 후에도 상층 수온이 30도 이상을 유지해 해수의 높은 열용량이 지속됐습니다. 상층 고수온 현상이 계속된다면 대기는 해양으로부터 지속적으로 수증기를 공급받고 태풍의 발생 빈도가 잦아지거나 강도가 강해지는 원인이 되는 겁니다.


북서태평양 최근 3년간(8/1-15) 평균 표층수온

출처KIOST

2018년과 2019년의 가장 강력한 태풍이었던 망쿳과 하기비스 발생 당시 인근 해역에서도 고수온 현상이 나타났고, 제10호 태풍 하이선 역시 따뜻한 소용돌이 영향을 받으며 대형 태풍으로 세력이 확장됐습니다. 따라서, 태풍 발생 연구와 일기예측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해양열에너지나 수온 등 해양상태의 면밀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김웅서 원장은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와 해양사고 등에 대비하기 위해 한반도 및 인근 해역에서 발생하는 해양환경 변화를 주시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KIOST의 인프라를 활용해 우리나라 주변에서 일어나는 해양기후변화를 관찰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