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이웃집과학자

코로나 지나가면 "온실가스 배출 다시 급증"

By 이웃집과학자

1,9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로나19로 기후가 변했다?', '코로나19는 향후 지구촌 환경에 긍정적일까, 부정적일까?' 

코로나19와 기후변화에 관한 이러한 궁금증에 짧고 명쾌하게 답해주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한민족과학기술자네트워크(KOSEN)의 전문가 분석보고서인 'KOSEN리포트'를 통해 코로나19 관련 글로벌 연구동향을 신속·정확하게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가 기후에 영향을 줄까?

출처AdobeStock

KOSEN은 KISTI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운영하는 전 세계 70여 개국 한인과학자들의 커뮤니티입니다. 과학기술 각 분야 전문가가 특정 주제에 대한 글로벌 동향을 간략하게 분석·정리하는 KOSEN리포트와 회원들이 자유롭게 연구 관련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What is?' 등이 대표 서비스입니다.

KOSEN 홈페이지 내 코센리포트 페이지.

출처KISTI
코로나19가 바꿔놓은 기후변화

최근 텍사스A&M대학교 이경선 박사(환경 전공)가 분석한 '코로나19와 기후변화'라는 리포트가 이슈가 됐는데요. 리포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실제로 온실가스 배출량이 크게 감소했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공장 폐쇄로 인해 2월 초부터 3월 중순 사이 탄소 배출이 18% 감소했고 유럽과 이탈리아의 3월 배출량도 27% 감소했습니다. 인류의 대재앙이라 불리는 코로나19가 역설적이게도 지구 환경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겁니다.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는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입니다.


온실가스 배출의 패턴도 바뀌었습니다. 미국의 경우 전제적으로 배출량이 약 7% 감소한 가운데 교육용·상업용 에너지 소비는 25~30% 줄어들고 주거용 에너지 소비는 6~8%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감소하고 있다.

출처fotolia

그러나 문제는 이것이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점입니다. 리포트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오히려 온실가스 배출이 급증하는 '리바운드(rebound)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경기 활성화를 위해 각국 정부가 환경규제를 완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미국은 3월부터 자동차산업의 연료 경제성 및 배출 표준을 완화하고 규제 집행도 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당분간 석유업계는 온실가스 등의 오염원 배출에 대한 보고를 중단할 수 있게 됐습니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에도 일시적으로 온실가스 배출이 감소했으나, 경기회복 후 리바운드 효과로 배출량이 급증한 바 있습니다.


리포트는 코로나19가 기후변화 관련 연구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기후예측에 문제가 생겨 허리케인이나 토네이도 등의 재해에 대비하기 힘들어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코로나19 이전에는 상업용 비행기를 이용해 온도·풍속·풍향 등 약 70만 개의 기상관측 데이터가 수집됐지만 비행이 줄면서 85~90%의 데이터 수집이 중단됐습니다. 대기·기후 모니터링 데이터가 급감하면서 기상재해 예측과 대응도 근본적인 어려움을 겪게 됐습니다. 또한, 코로나19 대책에 예산이 집중되면서 상대적으로 시급성이 떨어지는 기후변화 관련 예산은 전 세계적으로 대폭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KISTI 최희윤 원장은 "KOSEN을 통해 전 세계 한인과학자들이 생산하는 전문적인 리포트를 신속하게 제공함으로써 연구자는 물론 국민들이 인포데믹(Infordemic, 가짜 정보가 전염병처럼 확산하는 현상)에 휘둘리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KISTI는 전 세계의 신뢰할 수 있고 검증된 과학기술 핵심 정보자원을 확보·연계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