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이웃집과학자

비닐봉지 먹는 애벌레 발견

332,2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장 큰 인공물 '쓰레기 섬'

우주에서 만리장성이 보인다는 농담이 있습니다. 그만큼 크다는 건데요. 만리장성보다 더 큰 인공물이 있다고 합니다. 보기에 썩 좋지는 않습니다. 주인공은 태평양의 ‘쓰레기 섬’입니다.

'쓰레기 섬'은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가 순환 해류를 타고 모여든 곳입니다. 크기는 한반도의 약 6배 정도라고 하는데요. 미국 해양대기관리처에 다르면 이곳 쓰레기 중 90% 이상이 플라스틱이라고 합니다. 플라스틱이 자연적으로 썩어 없어지려면 100년 정도라고 하는데 이거 여간 골칫거리가 아닙니다.

쓰레기 문제는 생각보다 심각합니다

출처fotolia

이 문제를 미세하게나마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등장한 걸까요? 한 과학자가 '쓰레기를 먹어치우는 존재'를 발견했습니다. 물론 그 존재는 사람은 아닙니다.

플라스틱 먹보, 왁스웜(Waxworm)

나? 왁스웜. 플라스틱 먹으러 떠나볼까? 그나저나 어디가 앞이지.

출처NPR.ORG

'왁스웜' 이라는 애벌레가 플라스틱을 먹는다고 하는데요. ‘왁스웜’은 벌집 나방의 유충입니다. 왁스웜(Waxworm)은 벌집의 밀랍(Wax)를 뜯어먹고 다닌다해서 붙은 이름입니다. 이 애벌레가 비닐봉지를 먹는다는 사실은 우연히 발견됐습니다.

아마추어 양봉가이자 스페인 국립연구위원회(CSIC) 연구원인 페드리카 베르토치니(Federica Bertocchini)박사는 별 다른 생각 없이 비닐봉지에 왁스웜을 넣어 놓았습니다. 한참이 지난 후 비닐봉지 일부를 먹어치운 뒤 구멍 뚫어 탈출한 왁스웜을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왁스웜의 과학적 가치를 알아보고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베르토치니 박사는 밀랍이 고분자 사슬구조인 일종의 '천연 플라스틱' 이며 폴리에틸렌 성분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밀랍과 비슷한 성분이기 때문에 먹을 수 있었다는 겁니다.  

얼마나 먹나?

베르토치니 박사가 속한 연구진은 영국 케임브리지대와 함께 관련 내용을 국제할술지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에 발표했습니다. 연구진은 왁스웜이 폴리에틸렌을 얼마나 분해할 수 있는지도 측정했습니다. 그 결과 애벌레 100마리가 12시간 동안 폴리에틸렌 92㎎을 분해했다고 합니다.

가랏! 캐터피!

출처Cesar Hernandez/CSIC

폴리에틸렌은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에 많이 사용되며 일년에 약 8천만 톤 가량 생산됩니다. 하지만 제거가 어려워 환경에 유해한 소재입니다. 이런 폴리에틸렌을 제거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으로 애벌레가 등장하면서 학계와 세간의 이목을 끌게 됐습니다. 기특한 '왁스웜' 감상해보시죠.

연구진은 이 분해 능력이 애벌레의 침샘이나 장 속에 살고있는 세균에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앞으로 연구과제는 분해 과정을 명확히 하고 관련 효소를 분리해내는 작업이라고 하는데요. 다음 연구가 성공한다면 플라스틱 폐기물을 대규모로 처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