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최소 인생 2회차는 찍은 것 같다는 귀여운 쪼꼬미들

2,7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똑 부러지는 말솜씨와 
태평양 같은 마음씨로 

언니 오빠 
누나 이모 삼촌들
마음 사르르 녹게 하는 
귀염 뽀짝 쪼꼬미들이 있다는데요 

한없이 천진난만하고 

개구쟁이일 것 같은 

요 귀요미들이


최소 인생 2회차는 

찍은 것 같은 면모로

안방극장 랜선 이모 엄마들 

마구 생성 중!! 

요리학원 수업 때문에 

가게 한 번만 봐달라는 

부탁에도 무시로 일관하는 

할아버지와 고모에게 

"정말 너무들 하네 

우리 엄마가 무슨 하녀에요?! 

다들 누구 덕에 먹고살면서?!!"


할아버지, 고모

한 방 먹이는 

촌철 살인 사이다 발언 

ㅋㅋㅋㅋㅋㅋㅋ 

당황스럽긴 한데 

맞는 말이라서 할 말 없음...


저런 할아버지 고모에게 

자꾸 잘해주는 엄마가 

못마땅했던 유리 

"엄마 그렇게 살지 마 

그래봤자 아무도 안 알아줘"


(속상)


엄마 생각하는 건 

유리밖에 없구나 ㅠㅠㅠㅠㅠ 

힘든 엄마를 보면서 

빨리 어른이 되고 싶다는 유리 ㅠㅠ 


"내가 빨리 커서 

우리 엄마 예쁜 옷도 사주고 

맛있는 것도 사주고 

그러고 싶어요" 


ㅠㅠㅠㅠㅠㅠ 

9살짜리 어린이 맞냐구요ㅠㅠㅠ

태평양 바다만큼이나 

깊은 속에 눈물 콸콸ㅠㅠ

어이구 우리 유리 

너무 이뻐 죽겠네 증말 

궁디 팡팡 해주고 싶은 귀여움


그리고 으른이라고 해도 

손색없을 귀요미 2 

우리 광주 ㅠㅠㅠ 

방송에서 칠 
피아노 연습 중에 
틀렸다고 엄마한테 
혼난 광주 ㅠㅠㅠ 

저 쪼꼬만 손 때릴 데가 
어딨다고 때려요 ㅠㅠ 

뒤늦게 사실을 안 아빠가 

아팠냐고 묻자 


"아니, 슬펐어"라는 광주.. 

훌쩍
ㅠㅠ아니 우리 광주 
으른이지 애기 아니에요 

광주를 돌봐주게 된 해진이 

광주 방의 장난감, 침대 등을 보고 

'광주는 좋겠다'고 하자 


"이런 거 다 합친 것보다 

아줌마가 있는 게 

더 좋았을 거예요"

으이구 증말ㅠㅠㅠ어디서

이렇게 예쁜 말을 배워왔을까 ㅠㅠㅠ  


말도 예쁘게 하는데

속은 또 얼마나 깊은지..★

진짜 품 안에 쏙 

넣어서 다니고 싶은 

우리 광주+유리 ㅠㅠㅠ


그!리!고! 

유리랑 광주 반만큼만이라도 

닮았으면 좋겠는 

<맛 좀 보실래요?> 속

철없는 어른들!! 


이 아이만도 못한 어른들은 

언제쯤 유리, 광주만큼 

철들게 될까요....


매주 월~금 오전 8시 35분!

<맛 좀 보실래요?>를 통해 

확인해 보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