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N번방 사건을 절대 잊어서는 안되는 이유

악의 고리-웰컴 투 비디오 그리고 N

15,77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특정 프로그램을 이용해야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다크 웹 상에서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아동 성착취물 사이트로

악명이 높았던 ‘웰컴 투 비디오’

전 세계 32개국 수사기관의 공조수사 끝에

지난 2018년 3월, 사이트의 운영자가 검거됐다.

전문가들이 찾아낸 서버의 주소지는

대한민국 충청남도 당진의 한적한 시골마을


3년 만에 검거된 이 사이트의 운영자는

당시 22살의 손 모씨


징역 1년 6개월 형이라는 가벼운 처벌을 내린

우리나라 재판부에 대해 

해외에서는 비판적인 여론이 거센 상황이다.

손 씨의 아버지는 아들의 송환을 막기 위해


지난 5월 4일

"선처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여죄에 대한 벌을 한국에서 받게 해 달라"

국민청원을 올렸다.


청원 글에서 손 씨의 아버지는

“아들이 강도, 살인, 강간 미수를 한 것도

아니지 않으냐”는 주장도 펼쳤다.

미국인 돈 패널,

1,100여개의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소지

-> 징역 8년 1개월, 벌금 2만 4천 달러,

5년간의 보호관찰


한국인 이씨,

402개의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소지

-> 벌금 300만원

제작진은 ‘웰컴 투 비디오’의 아동 성착취물을

내려받거나 유포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이용자들을 만났다.


그들은 하나같이 ‘호기심’에

사이트를 이용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중 일부는 자신의 죗값을 다 치렀다며,

인터뷰를 강하게 거절했다.

오래전부터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사이트들을

지켜봤다는 익명의 제보자는


‘웰컴 투 비디오’와 ‘텔레그램 성착취방’이

결코 무관하지 않다고 이야기하는데...


N번방과 연결된

‘웰컴 투 비디오’의 고리는 무엇인가?

최근 사회를 떠들썩하게 하고 있는

아동 성 착취 범죄를 고발하고,


인터넷 성범죄의 메커니즘과 심각성,

그리고 국민의 법 감정에 맞는

형량과 대안을 생각해보고자 한다.  

토요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