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사건 조사 중 ‘그알 제작진’이 기적적으로 입수한 문서

21,6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014년 9월,


한 여성의 집에 꽃바구니를 들고 방문해

해당 여성은 물론 그녀의 어머니와 중학생 딸까지

무참히 살해했던 남자.


김 씨는 연인관계였던 여성이 자신을 무시하는

말을 해 우발적으로 살인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두 시간 만에 세 사람을 차례로 살해한

김 씨에 대해 재판부는 이례적으로 ‘처음 살인을

저지르는 사람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침착성, 대담성, 잔혹성이 느껴진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로부터 6년이 지난 뒤

제작진에게 걸려온 한 통의 전화.


제보자는 몇 년을 망설이다

이제야 ‘꽃바구니를 든 살인범’에 대한 의혹을

고백할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


당시 그의 범행은 첫 살인으로 알려졌지만,

그가 저지른 것으로 의심되는 살인사건이 또 있다는

충격적인 제보! 그를 둘러싼 의혹은 과연 무엇일까?

14년 전, 제주의 한 교도소에서 처음 김 씨를

만났다는 제보자.


김 씨는 2006년 3월 한 대학 여자기숙사에 침입해

성범죄를 저질러 징역을 살게 됐다는데.

범행 이후 자신이 누군지 알리는 메모를 현장에

남기는가 하면 경찰서에 스스로 찾아가 자수하는 등

일부러 자신의 신분을 노출하는 행동을 했다는 김 씨.


제보자는 그의 이런 행동이

어딘가 석연치 않아 보였다고 했다.


제보자가 품었던 의혹은 김 씨가 성범죄를 벌이기

한 달여 전인 2006년 2월에 발생한

제주시 노형동 소재 원룸 방화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부각되며 확신으로 바뀌었다고 했다.


사건이 발생한 205호 원룸에서 발견된 유일한 증거,

담배꽁초에서 김 씨의 DNA가 발견된 것!

하지만 사건은 예상치 못한 국면을 맞게 됐다.  

김 씨와 그의 가족은 사건 발생 당일 감식에선

아무런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는데

사흘 뒤 진행된 현장 감식에서 김 씨의 타액이 묻은

담배꽁초가 발견된 것을 문제 삼았다.


경찰이 김 씨를 범인으로 몰아가기 위해

담배꽁초를 현장에 가져다 두고 증거를 조작했다는 것. 

당시 경찰이 김 씨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이 담배꽁초의 증거력을 문제 삼으며

증거불충분 불기소 처분을 내린 것이 그 반증이라는 것.


의혹을 풀기 위해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과

검찰 관계자를 접촉했지만 당사자들은 모두

묵묵부답인 상황.

취재가 난항에 빠진 상황에

제작진은 원룸 방화 살인사건의 경찰 의견서와

찰 불기소 결정서를 기적적으로 입수


총 13장의 문서를 토대로 제작진은 다시 한번

205호 원룸의 방문자에 대한 취재를 이어나갔다.

과연 김 씨에게 노형동 원룸 방화 살인사건은

억울한 기억일까, 아니면 살인의 추억일까?

토요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진실을 파헤치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