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범인 검거를 위해 자동차 부검하는 ‘그알’ 수사력

영산강 백골시신 미스터리

15,75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8년 10월의 마지막 날.
나주의 한 작은 동네가 발칵 뒤집혔다.

영산강 빛가람 대교 근처 물속에서

차량 한 대가 떠오른 것


2015년 4월 13일 아침에 사라졌던

백영민 씨(가명)는 그렇게,

3년 만에 차가운 강물 속에서 발견되었다.


그는 왜 3년이나 지난 2018년에서야

영산강 아래에서 백골로 발견되었던 걸까

가족들과 함께 확인한 결과 실종 당시

영민 씨의 계좌내역에서 수상한 정황이 발견되었다. 

실종 두 달 전부터 갑자기

유흥비에 많은 돈을 쓰기 시작한 것이었다.


가족들은 차가 어떻게 강에 빠지게 되었는지,

영민 씨가 왜 강 아래에서 발견되었는지에 대해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


그날, 영민 씨는 어디에서 차를 멈춘 걸까.

발견 당시, 차의 기어는 p에 놓여 있었고,

핸들은 뽑혀 있었다.


또한

차량의 창문이 온전하게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차 안에는 블랙박스 선만 남아있을 뿐.

기기는 그 어디에서도 발견되지 않았다.


그의 마지막 주행이 기록됐을
블랙박스가 사라진 것이다.

영민 씨는 늘 혼자가 아니었다.


영민 씨와 늘 함께 찾아오던 남자들,

그리고 영민 씨의 주변 사람들이 기억하는

‘아는 형’은 같은 사람인 걸까?

토요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진실을 파헤치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