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납량특집] 12명의 처녀 귀신들이 밤마다 괴롭혔던 한 남자

3,7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내와 별거 중인 상태로

부부동반 모임에 홀로 참석한

김종철 씨 (가명)

함께한 식사자리에서도

화제는 부부관계에 대한 불평불만뿐


종철 씨가 점점 소외되어 갈 때쯤

주인아주머니가 의미심장한 말을 하는데..

"저 뒤 성황당에 만지기만 해도 효과가 있는

엄청난 특효약이 있어요"


곧바로 성황당을 찾은 일행들...

특효약의 정체는 '남근목'


병자호란 당시 몽고군에게 끌려가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처녀들의 한을 풀기 위해

남근목을 만들어 제사를 지내게 된 것


이후 전설로 내려오는 미신이 되어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만지고 간다는데

숙소로 돌아온 부부 일행은

종철 씨의 눈치를 보며 방으로 들어가 버리고


다시 혼자 남은 종철 씨는

성황당으로 향한다

뭔가에 홀린 듯 12개 중 하나를 들고

집으로 돌아와 버린 종철 씨..

방안에 남근목을 숨겨둔 며칠 뒤

점점 살이 빠지고 초췌해져 가는 자신을 발견

아무리 많이 먹어도

종철 씨는 야위어갔는데

성황당에서 물건을 훔쳐 온 날 밤부터

종철 씨 꿈속을 찾는 의문의 처녀귀신들

심지어 12명의 영혼들이

떼로 몰려오기도..

결국 종철씨는 남근목을

다시 성황당으로 가져다 두었는데

이후 신기하게도 몸무게도 돌아왔고

별거 중이던 아내와 다시 만날 수 있게 되었다고

이후 성황당에는 훔쳐갈 수 없도록

보안을 철저하게 조치를 취했다고 합니다.

<토요미스테리극장> 레전드 에피소드로 남은

남근목에 대한 이야기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