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징그러운 거 못 만지는 사람들 공감;

꿈이길...

7,6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초긴장

남녀노소 불문

징그러운 거 정~말 싫어하는 사람들..

자다가 벌레라도 방에 들어오는 순간엔

그날을 뜬눈으로 지새워야 하는;;

훌쩍훌쩍

보기만 해도 온몸에 소름이 돋는 상황

우리는 어떻게 반응하는지 정리해봄!


나는 어떤 형?

#01. 돌고래 형

겁 많은 사람들이

시작은 또 호기롭게 한다는 사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끌미끌하고 이상한 촉감이

손끝에서 느껴지는 순간..

천지가 떠내려갈

내면의 POWER 곡소리


ㄲ.. 끼아ㅏㅏㅏ아ㅏㅏㅇ아ㅏㄱ!!!!!!!!!!!!!!!!

나도 몰랐던 나의 넓은 음역대를 확인

#뜻밖의_득음

공포를 즐기는 편

#02. 혼비백산 형

나름대로 경계태세지만

바로 앞에서 빼꼼 내밀고 있는;;;;;

사람이 너무 놀라면

비명소리도 안 나온다던데


외마디 비명과 함께

티라노 백스텝ㅋㅋㅋㅋㅋ

사람이 많아도 비슷한 사람끼리 있으면

아무 소용없음ㅋㅋㅋㅋㅋㅋ

가끔 구세주가 나타나기도 하는데

불행하게도

뒤에 숨어있던 사람이 먼저 발견;;;

옆에 있다가 더 놀라는 경우도 있음

“아저씨 제가 더 놀랬잖아요!!!!!”

구세주는 아닌걸롴ㅋㅋㅋㅋ

그 와중에 믿을 수 없는 아재 개그까지;;;


이건 그냥 #정균이형

#03. 자아분리 형

내손에 무기만 있으면

안심이 될 때도 있기는 개뿔,,,!

정신과 육체가 분리됨


공포에 질려 비명 지르면서도

무자비하게 가격하고 있는

나를 발견하게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4. 용감무쌍 형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그다지 당황하거나 놀라지 않는 사람도 있음

이런 일에 무감각한 사람들이

제일 부러운....ㅠㅠ

진정 즐기는 자가 일류라 했던가...

(그래도 난 못 만져ㅎ)

벌레까지 예능신으로 등장하며 분량 뽑아주시는

유일무이 리얼 예능


이번에는 또 언제 무엇이 튀어나오려나...

화요일 밤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

본/방/사/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