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제삿날 동서가 아프다고 누워있다면..

121,56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추억의 레전트 시트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中

제삿날 혼자 전 부치려니까 진짜.. 

화가 막 나고

속이 막 답답하네????

후....... (깊은 빡침) 

아프다고 누워있는 동서한테 가봄

"좀 어때..?"

"아 죽도 두 그릇 먹었는데 왜 그러냐~"

빨리 일어나라고 죽도 쒀다 줬건만

시아버지 등장 

(눈치)

"이제 열은 없네에~~~

좀.... 일어나서 돌아다니는 것도

좋지 않겠니.......?"

신구- "얘, 넌 그 아픈 애를

왜 자꾸만 돌아댕기게 할라구래?"

너무나 힘겹게 몸을 일으켜보는 동서 

신구- "아이 그냥 누워이써~

가뜩이나 얼굴에 핏기가 없어서

죽을라 그러면서

도와주긴 뭘 도와줘어~~"

"아니 얘는 핏기가 없는 게 아니라

원래 얼굴이 하~얀데..."


아버님 ㅠㅠㅠㅠㅠ

결국 다시 혼자 주방으로...

후.............222

그때, 웬일로 밖으로 나오는 동서!! 

(화들짝)

"너 왜 나와??

이제 괜찮니????"

"물 한 잔만..."

물마시러 나온 거야......

(안들림)

"그래 이제부터 조금씩 움직여라~

아, 움직이니까 움직여지잖어~~"

"그리고~"

이 기회를 놓치면 아니되오

"너 설거지좀 해줘라~

그리고나서 국도 좀 끓여~~"

"자~

기운차리고 가봐~

옳지 옳지 옳지"

싱크대 앞에 세우기 성공 

돼쓰!! 

희망찬 발걸음으로

이제야 주방을 한 발짝 나와본다...

"끄억~~~~~~"

체한 게 다 내려가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