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남편이랑 같이 살겠다는 엄마, 거절해야할까?

시월드보다 무서운 처월드

142,5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얼마 전 방송을 통해 공개된

메이비와 시어머니의 감동적인 사연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게 만들었는데

세상에 정말 저런 좋은 시어머니도

존재하는구나 싶었죠


그리고 얼마 뒤 올라온 사연

양가 모두 반대가 컸던 결혼인지라

순탄하게 진행될 거란 기대는 하지 않았어요

그래도 결혼 준비하는 기간은 정말 행복했어요

우리 엄마가 돌변하기 전까지는..

늘 엄마는 예비남편에게 오 군이라고 불렀어요

오서방 소리는 죽어도 못한다나 뭐라나


그러더니 결혼하면 집에 들어와

본인을 모시고 살라네요 네, 데릴사위 맞아요..

시댁에서는 당연히 말도 안 된다며 폭발하였고

저에 대한 불신과 미움만 더 커졌습니다

그래도 엄마한테 점수 따겠다고

저녁까지 차려서 엄마에게 대접하는 예비 남편

그게 또 맛있었는지

갑자기 폭탄발언을 마구마구 쏟아냈어요

결혼하면 아침밥은 자네가 차리고

김치도 사지 말고 자네가 직접 담그도록


어이가 없었죠

이젠 대놓고 집이며 차며 모두 바꿔야 한다더니

10억이라는 큰 빚이 있는 엄마는

빚까지 갚아달라며 생떼를 부리기 시작했어요


그걸 웃으면서 이야기하더군요

언제부터 저렇게 뻔뻔해진 건지

신혼여행도 따라오겠다고 마지막 펀치를 날리네요


참고로 저희 집은

시댁에 겨우 이불 두 세트 보낸 게 다예요

그것도 엄마 몰래 저 혼자서..

도대체 엄마의 꿍꿍이가 뭔지

너무 답답해요


우리 결혼 이대로 진행하는 게 맞는 걸까요!?

앞으로 지켜봐주세요~

매주 월-금 아침 8시 35분

SBS 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

본/방/사/수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