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이상은 ‘담다디’의 원래 주인이었다는 의외의 가수

나나 나 나나~♬

73,23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992년 대한민국 가요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5인조 혼성 댄스그룹 ZAM(잼)

다른건 몰라도 멜로디는 익숙한

<난 멈추지 않는다>로 데뷔하여 대박을 터트렸죠!

그 안에서도 범상치 않은 춤실력과

훈훈한 비주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조진수

잼에 이어 '야차'라는 그룹으로도 활동했는데

원조 퍼포먼스 가수답게 롤러 타며 무대를..

김연아도 울고 갈 화려한 회전

두손잡아요

오랜 세월을 돌고 돌아

얼마 전 <불타는 청춘>에 등장한 조진수!

아~~~옛날이여~~

무대 위에서 날아다니던 그때의 체력은

이제 여기 없다는....(숙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입담과 능글미 패치되어 돌아오셨습니다!

쓰담쓰담

똘망똘망 동안 미모 자랑하는 그도

50세가 되셨다고 하네요ㅠ

한 가지 재미있는 진수의 데뷔 SSUL


가수가 되기 위해 강변 가요제에 출전했는데

그때 처음 받았던 곡이 우리가 잘 아는 '담다디'

우리에게 익숙한

신명나는 어깨춤이 떠오르는 곡이 아닌

잔잔한 발라드였다는데요..(!?)

자신에겐 맞지 않는 것 같아

당시 친구였던 이상은에게 곡을 양보하고

다른 곡으로 출전했는데


결과는 담다디가 대상을...

반전은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잼으로 활동하며 인기가 절정으로 올랐을 때


돌연 헤어디자이너의 길을 택하며

뜻밖의 길을 걸어가고 계셨으며 지금도 진행 중!

당시 호기롭게 시작했지만

그 시절 남자 미용사를 보는

만만치 않았던 사람들의 시선과 편견

지금의 자리에 오기까지

진수에게 어떤 고난과 역경이 있었을까요?

화요일 밤 11시
SBS <불타는 청춘>
본/방/사/수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