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외국인들에게는 어려운 한국의 소시지 먹는 법

264,3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코스타리카에서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한국으로 온 나탈리아!


길을 가다가 슈퍼마켓을 발견하고

들어가 보는데...

다 한국어로 써져있어

뭐가 뭔지 모르는 웃픈 상황에서

결국 고른 음식은

육포!

고기가 좋아

그리고

음료수가 빠질 수 없지!

이번에도

고민 없이 바로 골라

계산대로 향하는데

이 친화력 무엇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계산대 옆에 있던 소시지를 집어 들어

뭐냐고 묻는 나탈리아에게

"fish cake (어묵)"라고 말해주는데

한국식 소시지를 처음 보는

나탈리아는 신기

오 놀라워

궁금한 건

바로 결제해버리는 저세상 쿨함!!

(이 언니 성격 시원시원한 거 보소~)

슈퍼에서 나오자마자

길거리에 앉아서 여는 시식회(?)


첫 번째 음식은?? 우엉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표정에서 느껴지는

우엉차의 맛

푸하하하!

단 맛에 익숙한 나탈리아의

취향 저격 실패한 우엉차ㅠ

다음 음식은

바로 문제의(?) 소시지

???????

아니 지금 뭐 하는 거야..?

소시지를 왜 그렇게 까...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처음 보는

소시지 포장(?)에 당황

급기야 소시지를

부러트리려고 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 안될거야

뜯을 수가 없어서 소시지를

못 먹는 나탈리아

이대로 포기하나 싶었지만

핵인싸 나탈리아는

앞에 보이는 가게에 도움을 요청한다

(간-편★)
박수 짝

가게 사장님의 도움으로

소시지를 먹을 수 있게 된

나탈리아

맛있게 먹으며

숙소로 향했다고 합니다

까르르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무작정 한국으로 온

나탈리아를 포함한

4명의 외국인 미녀들!

이번 주에는

어마어마(?) 한 미션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녀들의 한국 적응기

이번 주도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부탁해요
SBSPLUS
<맨땅에 한국말>
화요일
저녁 8시 30분
본/방/사/수!!!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