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연.알.못에게 초콜릿을 주면 일어날 수 있는일

한번 쯤은 이런 착각...해본 적 있잖아요(찡긋)

3,51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누구나 한 번쯤 지인에게 들어본 말


"민기야, 나 연애할 것 같다."

쭈뼛쭈뼛
'또 시작인가'

"진이(썸녀)가 나한테 초콜릿을 주더라고~"


별것 아닌 것에 의미를 부여하는

그 부질없는 행위.

그리고 그 남자의 근거 없는 확신과 자신감.


"나도 꽤 괜찮다고 생각했어서,

그냥 내가 먼저 고백하려고"

((((안타까움의 눈빛))))


이쯤 되면 그 결과가 훤히 보이는데

아무리 뜯어말려도...

다크서클

이런 사람들이
실행력은 또 엄청 좋아요

"진이(썸녀)야... 잠시만, 할말 있어"


누가 봐도 수상한 행동ㅋㅋㅋㅋ

'저 사람... 혹시 나 좋아하는 거 아냐?'

혹시가 아니라 확실합니다.


[쓸데없이 웅장한 BGM]

열공
[두뇌 풀가동]
보이지 않지만 느껴지는,
그녀 두뇌의 오버클럭 현장

"고마워! 나 결혼하는 거

알고 있던 거야?"


존재하지 않는 남친 +결혼 콤보를 날리는 그 여자

"결혼...?"

돌처럼 굳음
그가 생각한 미래에는 없던
전혀 다른 상황의 전개!!

싫어 싫어!

+

[또 다른 오해의 현장 발견]

거절당한 그 남자는...

창피한 나머지 사표를 제출하는데....


이유를 모르는 상사는

받아주지 않는다.

"(사표) 좀 받아주세요"

"내 상황도 좀 생각해주라!"


이 모습을 보고 민기는 오해를 하고

상사에게 진지하게 멘트를 날리기 시작하는데..?

나 멋진가요
"누군가의 마음을 들여다보는 건
우주를 목격하는 것과 같아"

(형 고백을 진지하게 생각해줘)

????????

이것만 들으면 당연히 오해할만 한데..?


상사왈 "쟤, 나 좋아해?"


또다른 오해를 낳는 현장.

이곳은 UDC입니다!

하트 댄스

매주 수·목 밤 10시,

SBS 드라마 <닥터탐정>

많은 시청 바랍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