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성 상납, 클럽, 마약 현실 반영 리얼 다큐 드라마

내부자들부터 빅이슈까지. 막장드라마 같은 현실

36,4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난 2016년 청룡영화제에서

이병헌이 한 "현실이 영화를 이겼다"라는

수상소감이 다시 한번 떠오르는 요즘

째려봄

단순 극적인 내용이라 생각했던

범죄물들이 재평가되고 있는데요

먼저, 재벌 3세가 마약과 폭력을 일삼는

세기의 악당으로 '기억될 뻔'했던

<베테랑>의 조태오

최근에는 연예인도 있는 고위층 연줄이,
그에게는 없었다는 점에서
저평가되고 있습니다

출처JTBC 예능 <방구석1열> 방송캡쳐

정·재계와 언론이 합심하여

여론 조작을 통해 이득을 취한다는 내용의

<내부자들>

출처JTBC 예능 <방구석1열> 방송캡쳐

"대중은 개, 돼지입니다"라는 명대사가

한 공무원의 입에서 나와 경악했었지만,

영화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한 행위들이

모두 현실에 등장하면서,

다큐멘터리 영화로 재평가되고 있습니다!

드라마 <열혈사제>에서는

마약 유통 클럽 '라이징문'을 등장시켜

현실의 사건을 빠르게 반영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고 있죠!


드라마 <빅이슈>는 이 모든 내용을

각 에피소드별로 담은 '범죄물 완전판'으로

통할 수 있겠는데요 

고가의 술 세트를 파는 클럽에서

마약이 유통되고 있고,

성 상납이라는 공권력의 악용과

꼬리 자르기까지...?

현실보다도 섬뜩한데요

냉방병

이 모든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파파라치들의 이야기!

아직 못 보셨다면,

<빅이슈> 1~8회차 몰아보기로

정주행 시작하자구요!

가자 얘들아

매주 수·목 밤 10시,
SBS 드라마 <빅이슈>
많은 시청 바랍니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