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드라마 촬영하다 혼자서 극한직업 찍는 분

사진기자인가 첩보원인가

100,3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CG 촬영에 수반되는

크로마키 세트장

그곳에서 대형 선풍기로

눈발을 날리는 와중에

액션연기가 한창인 배우!

<빅이슈>에서 열연 중인

꽃.거.지 주진모입니다!

너무멋지다

잘생긴 것만 나가고 싶어서

투정 부리는 46세 주진모 어린이

시무룩

하지만, 주변에서

하~도 잘 어울린다고 하니까

기분이 썩 나쁘지 않은 것 같네요!


#진모_is_뭔들

빗질

다시 기차세트로 돌아와,

와이어 하나만 의지한 채 촬영하는데요

손이 미끄러지면서

위험천만한 상황이 일어나기도...


((아프겠다...))

눈물 부들부들

그렇게 해서 탄생한

손에 땀을 쥐게 했던 열차씬!

이번엔 깊은 수심을 조성한

세트장에서 수중촬영!

동해바다의 깊은 수심과

거친 파도를 헤치는 석주로 탈바꿈!

이번엔 병동 탈출씬을 찍는데,

갑자기 섹시하지 않냐니 ㅋㅋㅋㅋ

하도 혼자 연기하며 혼잣말이 늘어서,

혼잣말인 줄 알았다는 후문 ㅋㅋㅋㅋㅋ

이번엔 리얼 100%의 환기구 통로 촬영

첩보영화에서 보던 환기구 통로 촬영을

드라마에서 보여주는데요!

극한직업이 이게 아니면 무엇인가...

제발 가지마!

매주 수·목 밤 10시
SBS 드라마 <빅이슈>

많이 시청해주세요~!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