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군부대 총기난사 사건

“나는 총을 쏘지 않았습니다”

5,64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평일도 해안초소에서 일어난 세 친구의 비극


남해안 섬 중

오랜 평화가 이어진 곳이란 뜻의 완도군 평일도.


죽마고우였던 세 사람은 이 섬에서 함께 나고 자라

함께 군에 입대 했다.


제대를 앞둔 어느 겨울밤,

15발의 총성과 2번의 폭발음이 차가운 해안가의

적막을 깨웠다.

세 친구 중 한 명인 유정우 상병이 분대장과 친구를

총으로 살해한 뒤 다른 한 친구와무장 탈영한 것.


곧이어

자수를 하겠다며 홀로 나타난 유광수(가명) 상병.


그는 친구 정우가 자신마저 죽이려했다며

총알과 수류탄 파편을 극적으로 피해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동료 군인 두 명을 총으로 살해하고

자신은 수류탄으로 자폭했다고 알려진 故 유정우 상병.


그의 가족들은 죄인이라는 낙인 때문에

동생의 죽음에 대해 어떤 이야기도 꺼낼 수 없었다.


하지만

당시 동료 부대원들의 잇따른 증언에 정우 씨의

가족들은 중대한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하는데. 

故유정우 상병의 유족은

작년에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에 진정을 넣으며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됐다.


당시 사망한 정우 씨를 염습했던 이들이

하나같이 입을 모아 시신의 상처가 총구로 보였다고

진술했던 것.


또한 군의관의 검안보고서에는

수류탄 파편상과 동시에 총상이 추정된다는 기록이

기재되어 있었다. 

당시 헌병대 수사는 유일한 목격자이자 생존자였던

유광수(가명) 상병의 진술에 따라 수류탄 자폭사한

故유정우 상병의 단독범행으로 종결되었다.


그리고 이어진 30년간의 침묵.


과거의 헌병대 수사 기록은 많은 것들이 빠져 있었다.

현재 총상과 파편상을 확인해볼 수 있는 건

흐릿해진 사진 몇 장 뿐,

이에 유족들은 고심 끝에 유해를 발굴하기로 결정했는데.  

내무반에서의 총기난사는

故 유정우 상병의 단독범행이라는 당시 수사에 따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헌병대 보고서를 토대로

최초로 AR 증강현실 기술을 통해 총격 상황을

재현해보기로 했다.


시간을 거스른 129초소의 내무반,

그날 밤 총을 쥔 이는 누구였을까..

토요일 밤 11시 10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진실을 파헤치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SBS와

SBS I&M에 있으며 무단전재&배포 금지합니다.

작성자 정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