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스브스노리터

숨은 1mm까지 놓칠 수 없다 드라마 곳곳에 숨겨진 디테일

3,0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트레이닝복과 슈트로 시작되는 오프닝

‘하이에나’ 보면 볼수록 재미있는 디테일이 숨겨져 있다. 


◆ 트레이닝복과 슈트로 시작되는 오프닝

정금자와 윤희재의 살아온 환경을 보여주는 오프닝은 드라마 시작 전부터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든다. 오프닝은 트레이닝복이 툭 던져진 정금자의 공간과, 슈트를 각 잡아 거는 윤희재의 공간이 교차되며 시작된다. 운동화 끈을 질끈 매고 발로 뛰는 정금자와, 외제차를 타고 만년필로 서류를 작성하는 윤희재의 업무 모습은 각각의 소품들로 대비돼 표현된다. 정금자의 얼굴이 그려진 화폐와 윤희재의 이름이 적힌 우수변호사상은 그들의 목표가 서로 다름을 보여줘 재미를 더한다. 

◆ 최고 로펌 ‘송&김’

◆ 최고 로펌 ‘송&김’

세트장에서도 제작진이 고심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화려하고 고급스럽게 장식된 송&김은 그동안 송&김이 나라를 들썩이게 한 사건들을 맡아온 최고의 로펌임을 보여준다. 


신승준 미술 감독은 세트장에 대해 “유럽 귀족들의 서재처럼 클래식하게 표현해, 송&김의 전통과 역사를 보여주려 했다”고 말하며, “또한 사무실의 공간을 유리창으로 구분하였는데, 정금자와 윤희재가 사무실을 마주보며 경쟁을 하고, 또 때로는 유리에 비춰진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의도한 것”이라 전했다.

◆ 길바닥 ‘충 법률사무소’ 세트장

◆ 길바닥 ‘충 법률사무소’ 세트장


잡초 같은 정금자의 캐릭터가 묻어난 ‘충 법률사무소’는 고층 빌딩 사이에 위치한 낡은 건물로 표현되어 있다. 신승준 미술 감독은 “정금자의 취향을 반영한 ‘생활형 빈티지’ 소품들로 공간을 채웠다. 촌스럽게 보일 수 있지만, 이것들은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어려운 시기를 보낸 정금자에게는 버릴 수 없는 애정이 담긴 물건들이다. 그래서 소품들이 일관성 있기보다는 들쑥날쑥 다양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정금자의 ‘충’을 첫 방문했을 때 윤희재는 “빈티지 콘셉트야?“빈티지 콘셉트야? 그냥 빈티인데”라며 빈정거렸지만, 이제 그는 정금자의 세계가 무척이나 궁금해졌다. 


반면 정금자는 “당신이 서 있는 그 자리에서, 지금처럼 살아”라고 말하며 그를 밀어내고 있는 상황. 서로 다른 환경에서 산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변화하게 될까. 오프닝, 세트장, 소품 등 숨은 1mm에서 찾은 캐릭터 설정들이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며, 앞으로 이들이 어떤 삶을 살아나갈지, 향후 전개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9회는 3월 20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