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라이드매거진

도로에는 없는 즐거움을 만나자. 자이언트 MTB 라인업

6,05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2017년 지로디탈리아에서 톰 듀물랭이 우승하면서 자이언트 자전거의 우수성이 알려졌다. 타사 대비 낮은 가격 때문에 품질을 의심하는 사람도 있었으나 결과로 검증했다. 자이언트는 훌륭한 품질의 자전거를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한다. 로드바이크의 높은 인기에 관심에서 조금은 멀어져 있지만, MTB 역시 그렇다.

자이언트는 세계 최대 규모의 자전거 제조사인 만큼 MTB 라인업 역시 다양하다. 이번 기사에서는 크로스컨트리용 풀서스펜션 앤썸과 하드테일 XTC, 트레일바이크 트랜스, 엔듀로바이크 레인을 소개한다.

 

 

 

XTC, 검증된 하드테일

XTC라는 이름은 오랫동안 자이언트 크로스컨트리 하드테일을 대표해 왔다. 그러나 변화가 없었다는 뜻은 아니다. 이름은 그대로지만, 기술의 발전에 따라 프레임도 발전을 거듭해 왔다. 사각형 단면의 굵은 다운튜브와 오버사이즈 탑튜브를 적용한 메가 드라이브 기술로 인해 조향부 측면 강성이 매우 높다.

프레임에 적용된 메가 드라이브 기술은 오버드라이브 스티어러 튜브와 만나 시너지 효과를 낸다. 위쪽은 1.125인치의 표준 사이즈인 반면 아래쪽은 1.5인치 오버사이즈 베어링을 장착하고 테이퍼 스티어러 튜브를 사용해 조향할 때 뒤틀리거나 휘청거리지 않는다. 케이블은 프레임 안쪽으로 넣어서 흙먼지 등으로 오염되지 않게 했다.

XTC는 프레임 소재와 부품 구성에 따라 여러 모델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카본 프레임 버전인 XTC 어드밴스 1, 2와 알루미늄 프레임 버전인 XTC SLR 1, 2, 3이 출시된다. 최상급 모델 XTC 어드밴스 1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보자.

포크는 100mm 트래블의 락샥 시드 RL, 구동계는 스램 GX 이글 12단이다. 브레이크는 스램 레벨 T로, XC, 트레일 용도의 2피스톤 방식이다. 제동력 확보를 위해 뒤는 160mm, 앞은 180mm 로터를 장착했다. 휠은 자이언트 XCR 1 카본 휠 시스템인데 규격이 특이하다. 뒤는 표준인 12x142mm인 반면 앞은 15x110mm 부스트다. 가격 385만 원.

 

 

 

앤썸, 빠르고 편한 XC용 풀서스펜션

크로스컨트리라고 무조건 하드테일이 최고는 아니다. 코스 난이도가 높아지고, XC에서 풀서스펜션을 타는 선수가 점점 늘어난다. 앤썸은 조금 더 험한 코스에 맞는 크로스컨트리용 풀서스펜션이다.

거친 길을 더 부드럽게 달릴 수 있도록 마에스트로 서스펜션 시스템을 개량했다. 뒤 110, 앞 130mm 트래블로, 용도에 비해 조금은 긴 트래블이다. 해외에서는 뒤 90, 앞 110mm 트래블의 29인치 버전이 주력이지만, 우리나라 실정에 맞게 27.5인치 버전만 수입한다.

국내에 수입되는 제품 중 최상급인 앤썸 어드밴스 1은 폭스 플롯 퍼포먼스 엘리트 리어쇽, 폭스 34 플롯 퍼포먼스 엘리트 130mm 포크로 구성돼 있다. 스램 GX 이글 12단 구동계와 가이드 RS 브레이크, 180mm 로터를 사용했다. 휠은 148, 110 부스트 규격 자이언트 TRX 1 카본 휠 시스템이고, 자이언트 컨택트 S 가변 시트포스트를 장착했다. 가격 495만 원.

 

 

 

트랜스, 트레일 바이크 이상의 성능을 보여 준다

자이언트는 트랜스를 트레일 바이크로 분류했다. 다른 제조사의 트레일바이크는 보통 리어 트래블 130mm 전후, XC만큼은 아니지만 오르막이 편한 자전거를 의미한다. 트랜스는 뒤 140, 앞 150mm 트래블로 다른 제조사는 올마운틴으로 분류할 수준이다. 그럼에도 트레일 바이크로 분류해 트랜스의 오르막 성능이 뛰어남을 강조했다.

오르막과 직진을 강화하면서 코너링과 측면 강성을 간과하는 실수가 간혹 보이지만, 자이언트는 그런 실수를 하지 않는다. 2018년식 트랜스에는 148, 110 부스트 규격을 적용해 휠 강성을 높였다. 과감하게 기울여도 안정적으로 코너를 빠져나간다.

트랜스 어드밴스 1은 앤썸 어드밴스 1과 상당히 비슷하다. 스램 GX 이글 12단 구동계, 자이언트 TRX 1 카본 휠세트, 자이언트 컨택트 S 가변 시트포스트 등 상당 부분 같은 부품을 적용했다. 포크도 트래블 길이만 150mm로 길어졌을 뿐 폭스 34 플롯 퍼포먼스 엘리트로 같다. 리어쇽은 폭스 플롯 DPX2, 브레이크는 스램 가이드 RS, 가격은 510만 원이다.

 

 

 

레인, 산의 통치자

자전거가 등장하지 않는 자전거 동영상이 있다. 휘슬러 MTB 파크에서 누군가가 핸들바만 들고 두 발로 열심히 뛴다. 미끄러지거나 구르기도 하고, 점프대에서는 핸들바를 띄우고 노핸드 기술을 선보인다. 이 영상으로 단번에 스타가 된 요안 바렐리(Yoann Barelli)의 자전거가 바로 레인이다.

앞뒤 서스펜션 트래블 160mm, 27.5인치 휠에 앞은 2.5, 뒤는 2.4인치 폭의 타이어를 장착한 본격적인 엔듀로 바이크다. 자이언트 팩토리 오프로드 팀 선수들은 레인을 타고 엔듀로 월드시리즈에 참가하고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올마운틴으로 분류했다. 마에스트로 서스펜션 시스템 덕분에 충분히 오르막에서도 달릴 수 있다는 판단이다.

레인 어드밴스 1은 국내에 수입되는 레인 중 가장 상위 모델이다. 메인프레임은 어드밴스 등급 컴포지트, 스윙암은 알룩스 SL 소재로 돼 있다. 폭스 플롯 DPX2 퍼포먼스 리어쇽, 폭스 36 퍼포먼스 엘리트 160mm 포크가 장착됐다. 자이언트 컨택트 S 가변 시트포스트, 스램 GX 이글 구동계와 가이드 RS 브레이크, DT스위스 E1700 휠세트 등으로 구성돼 있다. 가격은 570만 원이다.

 

 

 

도로에서는 찾을 수 없는 MTB만의 즐거움

타지 않고 생각만 하면 MTB는 상당히 부담스럽다. 가파른 경사를 올라가야 하고, 나무뿌리와 바위가 박힌 거친 노면을 달려야 한다. 그러나 직접 타 보면 괜한 걱정이었음을 깨닫는다. 로드바이크보다 훨씬 가벼운 기어비, 넓은 타이어와 서스펜션이 주는 부드러운 승차감에 즐거움이 넘친다.

나의 라이딩 스타일에 어떤 제품이 맞을지 생각해 보자. 크로스컨트리라면 XTC나 앤썸, 트레일이나 올마운틴이라면 트랜스, 올마운틴과 엔듀로에는 레인이 적합하다. 물론, 예산도 고려해야 한다. 기사에는 프레임이 카본인 최상위 모델만 소개했으나, 알루미늄 프레임이나 다른 부품 구성을 선택하면 더 적은 비용으로도 구입이 가능하다. 전에는 알 수 없었던, MTB의 즐거움을 경험할 시간이다.



글: 함태식 기자


작성자 정보

라이드매거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