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레드불

KeSPA컵 '무실 우승' 그리핀, 새로운 시대의 개막

무실세트 우승을 차지한 그리핀, 2019년에 계속

8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그리핀이 2018 KeSPA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출처인벤

2018년 12월 31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열린 2018 LoL KeSPA컵 결승전에서 그리핀이 젠지 e스포츠를 3:0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2018년 챌린저스 코리아에서 LCK로 승격에 성공한 그리핀은 월드 챔피언십엔 참가하지 못했으나, 2018년의 마지막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하며 희망적인 내년을 기약할 수 있게 됐습니다. 

KeSPA컵이 시작될 때 그리핀은 강력한 우승후보 중 하나였습니다. 스프링, 섬머 시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소위 강팀들 중 리빌딩을 하지 않고 전력을 유지한 유일한 팀이었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솔로 랭크에서도 꾸준히 상위권을 차지하고 선수들 사이에서 벽이 느껴질 정도로 잘한다는 언급이 쉬지 않았습니다. 

그리핀은 아프리카 프릭스를 2:0으로, 담원 게이밍과 젠지 e스포츠를 3:0으로 꺾었습니다.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경기력 측면에서도 완벽에 가까웠습니다. 경기 중 약간의 불리함은 내줄 수 있어도, 주도권은 절대 내주지 않는 환상적인 운영 능력을 과시했습니다. 

'타잔' 이승용은 그리핀의 No.1 플레이어다

출처인벤

모든 선수가 환상적이었지만, 그중 최고는 정글러 '타잔' 이승용입니다. 최근 메타에서 공격적인 정글러는 필수이고, 공격성에 더해 경기를 조율하는 능력이 있어야 합니다. 이승용은 완벽한 경기를 펼쳤습니다. 최근 메타에 잘 쓰이지 않는 세주아니를 조커픽으로, 리 신, 녹턴, 카밀, 아트록스 등 다양한 챔피언으로 백점짜리 활약을 보여줬습니다. 게다가 그리핀의 약점으로 지목받던 '리헨즈' 손시우의 기량 향상이 매우 눈에 띕니다. 한타에서 상대방의 핵심 딜러를 한 순간에 무력화하는 스킬 활용은 이번 KeSPA컵에서 한 차원 높아졌습니다.  

2019년을 미리 예상해보는 것은 지금 섣부를 수도 있겠으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스프링 시즌의 주도권을 쥘 확률이 가장 높은 팀은 그리핀이 확실하다는 점입니다. 2018년에서 2019년으로 넘어가는 현재에 가장 강한 팀은 그리핀이고, 메타가 어떻게 바뀌든 가장 잘 적응할 팀도 그리핀입니다.

작성자 정보

레드불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