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2019 킹존 드래곤X의 과제는 '클래스의 유지'

2017년의 성공, 2018년의 증명, 2019년의 키워드는 '유지'
레드불 작성일자2018.12.04. | 555  view

2017년과 2018년에 킹존 드래곤X는 두 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source : e스포츠인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2018년 리그 오브 레전드(LoL) 프로 리그가 종료됐습니다. 모든 팀은 각자의 내년을 저마다의 색깔로 구상하고 있습니다. 핵심 전력은 유지하되, 약점이었던 것을 보강하는 것이 리빌딩의 원칙일진데, 킹존 드래곤X(이하 킹존)의 팀 개편은 핵심 전력의 이탈로 시작됐습니다. 

킹존이 2017년 LCK 섬머와 2018년 스프링 시즌에서 우승했을 때의 원동력은 모든 라인에 핵심 전력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탑 라인의 '칸' 김동하, 정글의 '피넛' 한왕호, 미드 라이너 '비디디' 곽보성, 봇 듀오의 '프레이' 김종인과 '고릴라' 강범현 모두 리그에서 탑 급의 선수들이었습니다. 약한 곳이 한 부분도 없는 데다가, 자신의 플레이에 집착해 희생할 줄 모르는 선수들이 아니라 킹존의 호성적은 당연한 것이기도 했습니다. 

'비디디' 곽보성, '칸' 김동하 등 핵심 전력이 이탈했다

source : e스포츠인벤

그러나 2019년의 킹존은 이 스타들이 단 한 명도 없습니다. 김동하는 SKT T1, 한왕호는 젠지, 곽보성은 kt 롤스터, 김종인과 강범현도 팀에서 나왔습니다. 킹존에 잔류한 선수는 '라스칼' 김광희와 '커즈' 문우찬입니다. '커즈' 문우찬은 주전으로 우승한 경력이 있어 불안 요소는 아니지만, '라스칼' 김광희는 주전 전력이라기엔 아직 검증된 부분이 적은 것이 사실입니다. 킹존엔 핵심 전력이 필요했습니다.  

많은 팬은 킹존이 무너지는 것이 아니냐고 걱정했으나, 월드 챔피언십 우승 경력이 있는 '폰' 허원석, 국내 최정상급 원거리 딜러 '데프트' 김혁규, 가장 창의적인 싸움꾼 '투신' 박종익을 영입하며 한숨을 돌렸습니다. 


2018년 출전 수가 적었던 허원석이지만, 한때 세계 최고의 미드 라이너였습니다. 공수 밸런스가 완벽한 김혁규와 싸움을 좋아하는 박종익의 만남도 재밌습니다. 공격적인 플레이가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오는 최근 메타에 굉장히 알맞는 조합입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킹존이 지금까지 쌓아 올렸던 '클래스'의 유지일 것입니다. 킹존은 몸값이 높은 선수들로 팀을 꾸렸을 때 우승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그렇다면 그보다 조금 덜 유명하거나, 전성기가 지났거나, 기복이 심한 선수로도 우승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것이 그 팀의 기반, 또는 경쟁력, '클래스'를 증명하는 것이니까요.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유튜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