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화산석 위에 지은 까만 집…안마당엔 자연이 그대로

7,83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건축가들이 짓는 집은 어떤 모습일까. 일본 협소주택이나 미국 주택은 TV나 영화를 통해 종종 소개되지만 그 의도와 철학적 의미를 알기는 쉽지 않다. 땅집고는 월간 건축문화와 함께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지은 주택을 소개한다.


[세계의 주택] 좁은 대지를 활용해 반전을 준 ‘유비아 하우스’

[땅집고]대지 색과 조화를 이루는 '유비아 하우스'. /ⓒRafael Gamo

멕시코 멕시코시티(Mexico City) 남부의 자딘 델 페드레갈(Jardines del Pedregal)은 용암지대여서 지반이 화산석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곳에 반전 있는 2층 단독주택 ‘유비아 하우스’가 있다. 대지의 화산석과 조화를 이루기 위해 외관을 검정색 페인트로 칠했지만 내부는 밝은 색으로 인테리어했다. 입구에 목재를 사용했는데 목재는 어두운 색의 외관과 밝은 내부를 연결하는 역할을 한다.

[땅집고]입구에 목재를 활용해 밝은 색과 검정색 사이 위화감을 줄였다./ⓒRafael Gamo

[땅집고]유비아 하우스 설계도./ⓒPablo Perez Palacios

◆건축 개요

건축사무소 : 피피에이에이 아키텍토스(PPAA ARQUITECTOS)

위치 : 멕시코 멕시코시티 자딘 델 페드레갈

연면적 : 600㎡

규모 : 지상 2층

대표건축가 : 파블로 퍼레즈 펄라시오스(Pablo Pérez Palacios)

사진작가 : 라파엘 가모(Rafael Gamo)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유비아 하우스는 주택가 좁은 땅 위에 지어졌다. 대지가 좁지만 공용 공간과 개인 공간을 효율적으로 분리한 덕에 사생활을 보호할 수 있다.

[땅집고]건축가는 공간을 효율적으로 분리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Rafael Gamo

건축가는 이 집의 이전 모습도 담기 위해 대지나 대지 위에 있던 식물들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고 집을 지었다.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분리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자연을 인테리어로 활용한 집

건축가는 건축하기 이전부터 있던 나무를 그대로 살려 작은 안마당에 쏙 들어오도록 설계했다. 이 나무 말고도 집안 곳곳에는 예전부터 대지에 남아있던 식물들이 그대로 있다. 덕분에 마치 숲이 집안으로 들어온 느낌을 준다.

[땅집고]원래 있던 나무를 베지 않아 집안에 숲이 들어온 느낌을 준다./ⓒRafael Gamo

대지가 화산석인 것을 고려해 1층 내부로 들어오는 공간도 검정색 화산석과 이질감이 없도록 검정 페인트로 칠했다.

[땅집고]집안 내부로 들어오는 공간도 검정색 페인트로 칠했다./ⓒRafael Gamo

■ 커다란 창을 내 시원스런 내부

건축가는 공간을 다양하게 분리해 여러 서비스 공간을 확보했다. 우선 건물 외부에는 자동차 6대를 주차할 수 있는 차고와 경비실이 있다.


[땅집고]공간을 효율적으로 분리해 넓은 차고를 만들었다./ⓒRafael Gamo

건물 내부도 외부와 마찬가지로 검정 톤으로 마감했다. 다소 어두컴컴해 보이지만 큰 창으로 인해 시원시원한 느낌이 든다. 길다란 통창이 달린 주방은 창을 따라 주방 가구가 놓였다. 주방 옆에는 다용도실과 세탁실이 따로 있다.

[땅집고]공간을 분리해 다용도실과 부엌, 세탁실 등도 배치했다./ⓒRafael Gamo

글= 최지희 월간 건축문화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