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상가에선 코너 자리가 최고? 진짜 명당은 따로 있다

[상가의신] 상가 코너 자리의 덫···진짜 명당은?

14,2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땅집고] 흔히 “상가의 명당은 코너 자리”라고 한다. 하지만 코너 상가라고 무조건 투자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니다. 분양가격이 높아 임대를 놓았을 때 수익률이 떨어진다면 좋은 상가라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상가 공급자들 역시 투자자들이 코너 자리를 선호한다는 걸 알고 있다. 더구나 코너 자리는 건물 구조와 입지 특성상 공급량이 적을 수밖에 없다. 수요가 많은 탓에 희소성은 더 높은 것이다. 결국 프리미엄(웃돈)이 녹아 들어가 분양가격도 높게 책정될 가능성이 크다.

그렇더라도 코너 자리를 물불 안 가리고 무조건 계약하는 투자자가 여전히 많다. 실제 분양 시점에도 가장 먼저 팔리는 곳이 코너 자리다.

[땅집고=서울] 비어있는 아파트 단지 내 상가 코너 점포.

출처/땅집고

이렇게 비싼 가격에 산 코너 자리는 목표했던 수익률을 거두기 위해 높은 임대료를 받아야 한다. 그러다 보면 막상 준공하고 세입자를 유치할 때 기대대로 되지 않을 수 있다. 아무리 자리가 좋아도 점포 공간이 한정적이어서 세입자가 올리는 매출이나 임대료를 높이는 데에도 한계가 생긴다. 

그렇다면 상가의 진짜 명당은 어디일까. 바로 ‘코너 옆자리’다. 통상 코너 자리는 입지가 좋고 그만큼 임대료 부담도 높아 이를 감당할 수 있는 프랜차이즈 매장이 들어올 가능성이 높다. 코너 자리 단독으로만 사용하기에는 공간이 협소해 바로 옆 매장을 터서 같이 쓰는 경우도 많다. 코너 상가는 도면상으로는 101호, 102호처럼 점포가 나뉘어져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점포와 점포 사이에 나무로 만든 가벽(假壁)을 세운 것이어서 쉽게 허물 수 있다.

만약 코너 자리와 바로 옆 점포를 터서 같이 쓴다면 무조건 코너 바로 옆 자리가 더 이득이다. 코너 옆 점포가 코너 자리보다 분양가는 저렴하지만 면적에 따라 코너 자리와 동일한 임대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투자 수익률은 더 높다.

실제로 경기도 김포한강신도시 H근린상가의 경우 지상 1층 코너 자리는 분양가가 3.3㎡(1평)당 2700만원대, 코너 바로 옆 점포는 약 2500만원대로 공급되고 있다. 코너 자리보다 코너 바로 옆 점포가 7% 이상 저렴하다.

[땅집고=서울] 코너 자리와 코너 옆자리를 터서 사용하고 있는 점포.

출처/땅집고

결국 상가 투자를 할 때 굳이 비싼 코너 자리만 고집할 필요가 없다. 좀 더 넓은 시야에서 상품을 둘러보고 다양한 전문가 조언을 듣고 실전 투자에 나서는 것이 좋다.



글= 권강수 상가의신 대표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