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끝내주는 전망 자랑하는 해안가 게스트하우스

21,4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건축가들이 짓는 집은 어떤 모습일까. 일본 협소주택이나 미국 주택은 TV나 영화를 통해 종종 소개되지만 그 의도와 철학적 의미를 알기는 쉽지 않다. 땅집고는 월간 건축문화와 함께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지은 주택을 소개한다.

[세계의 주택] 멕시코 해변가 전망 품은 ‘사율리타 하우스’

멕시코 해변가에 지어진 게스트하우스.

출처ⓒ Cesar Bejar

멕시코 나야리트 주(州) 사율리타 마을은 아름다운 해변과 야생동물이 있는 정글이 많아 외국인 관광객이 많은 지역이다. 이곳에 사는 한 건축주는 이 지역을 찾은 사람들이 편안하게 머물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 ‘사율리타 하우스(Sayulita House)’를 계획했다.

대지는 경사진 곳에 있었는데, 이 경사를 그대로 두고 집을 지었다. 층마다 적어도 하나의 침실과 거실을 두어 게스트들이 각각의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2층 발코니에서 바라본 외부 경치.

출처ⓒ Cesar Bejar

설계도면.

출처ⓒ Cesar Bejar

◆건축개요

건축디자인 : 팔마 스튜디오(PALMAESTUDIO)
대표 건축가 : 팔마(PALMA)
위치 : 멕시코, 나야리트, 사율리타
대지면적 : 570㎡
건축면적 : 420㎡
연면적 : 210㎡
준공연도 : 2019년 1월
사진작가 : 세자르 베야르(César Béjar)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멕시코 태평양 해안에 있는 사율리타 마을은 아름다운 해변으로 유명하다. 건축주는 이곳을 찾는 관광객을 위한 게스트하우스로 쓸 수 있는 집을 설계해달라고 요청했다. 건축주는 멋진 전망을 살리되 사생활이 보호되는 집으로 설계해달라고 했다. 또 두 대 이상의 차를 주차할 수 있는 차고와 층마다 분리된 침실 공간을이 있기를 바랐다.


경사진 대지를 평평하게 만들지 않고 그대로 살려 집을 지었다. 아래쪽에 주차장과 주방, 거실, 침실 등 게스트들의 개인공간을 배치하고. 계단을 따라 위로 올라가면 이곳에 머무는 사람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야외 수영장과 경치를 감상할 수 있는 넓은 공용 거실, 다이닝 룸 등을 만들었다.


사율리타 게스트하우스는 손님들이 개인 공간에서 조용히 머물 수 있도록 사생활 보호가 잘 된 집이면서도 탁 트인 창으로 멋진 조망이 가능하다.

출처ⓒ Cesar Bejar

■ 산들바람 불어와…에어컨 없이도 시원한 내부

1층 전망이 우수해 전면부 창을 크게 냈다.

출처ⓒ Cesar Bejar

집 주변은 산들바람 불어 항상 쾌적하고 시원했다. 전망이 있는 1층 전면부는 창을 크게 내 아름다운 경치와 시원한 바람을 내부로 끌어들일 수 있게 설계했다. 바람이 불 때는 에어컨 없이도 내부에서 시원하게 보낼 수 있게 됐다.


탁 트인 공간도 있지만 집 대부분은 사생활 보호를 위한 설계가 돋보인다. 특히 건축가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집 뒷편 외부에 이 지역에서 주로 발견되는 돌을 쌓아 옹벽을 만들었다. 돌로 된 옹벽은 베이지 톤으로 된 집의 외벽과도 잘 어울렸다. 돌과 콘크리트의 자연스러운 컬러를 내부에 연결해 실내 역시 흙색과 적갈색이 주요 컬러 톤으로 사용됐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만든 옹벽.

출처ⓒ Cesar Bejar

이 지역에서 자주 발견되는 돌로 옹벽을 만들었다. 베이지 컬러의 콘크리트 외벽과 자연스럽게 어울린다.

출처ⓒ Cesar Bejar

■멋진 경치 감상하며 쉴 수 있는 야외수영장 

한편 전망이 좋은 1층 전면부에는 외부에 수영장을 만들었다. 물놀이를 하거나 일광욕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야외수영장.

출처ⓒ Cesar Bejar

게스트들이 머무는 개인공간.

출처ⓒ Cesar Bejar

옹벽이 있는 쪽에는 서재와 TV방, 옷장과 욕실, 침실을 갖춘 게스트들의 개인 공간을 배치했다.


2층에는 복도식으로 된 발코니가 있다. 이 발코니는 야외수영장이 있는 발코니와 달리 아침 직사광선을 피해 바깥 전망을 있는 그대로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이다.

2층 복도식 발코니에서는 직사광선을 피해 경치를 즐길 수 있다.

출처ⓒ Cesar Bejar
인물소개
  • by. 건축문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저널이다. 전 세계 새로운 건축물과 다양한 건축 아이디어, 국내·외 건축 트렌드와 이슈도 소개한다.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