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상자처럼 가로 세로 쌓아올린 3층집

[세계의 주택] 천장엔 6개의 채광창, 벽엔 8개의 대형 창문 달아 외부 경치 감상
땅집고 작성일자2019.04.16. | 38,870  view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넓은 대지에 지어진 스플릿 박스 하우스(Split Box House). 집 뒷편으로 고요한 숲이 펼쳐지고 외부 곳곳에 정원이 딸린 이 집은 다섯식구가 살아갈 안식처다. 건축주 부부는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과 복잡한 도시를 벗어나 한적하면서도 여유를 즐길 수 있는 집을 설계해달라고 했다.

미국 애틀랜타에 위치한 스플릿 박스 하우스(Split Box House).

source : ⓒ Alexander Herring

상자를 포갠 듯한 독특한 외관을 자랑한다.

source : ⓒ Alexander Herring

이 건물은 마치 상자를 쌓아올린 것처럼 독특한 외관을 자랑한다. 1층과 2층은 상자가 포개진 것처럼 두 개의 별채가 있는데 건물에 다리를 놓은 듯한 3층 건물이 두 건물을 연결한다. 집은 기능적으로 공간을 분리했는데 2층까지는 거실과 주방 등 가족 모두를 위한 공간이고 침실 등 개별 공간은 다리처럼 연결된 3층에 있다.

집 주변에 숲이 둘러싸고 있다.

source : ⓒ Alexander Herring

설계도면.

source : ⓒ Alexander Herring

◆건축 개요

건축사무소: DIG 건축사무소 (DiG Architects)

위치: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대지면적: 3166㎡

건축면적: 453㎡

연면적: 580㎡

준공시기: 2018년

대표건축가: 데이비드 골드슈미츠(David I. Goldschmidt)

사진작가: 알렉산더 헤링(Alexander Herring)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3층이 별채와 이어지는 구조다.

source : ⓒ Alexander Herring

건축주는 그들의 일상 생활을 지나치게 자극하는 시끄러운 디지털 세계에서 벗어난 조용하고 절제된 집을 원했다. 고요한 분위기를 강조하기 위해 집 뒷편 숲을 적극 활용했다. 창을 많이 내고 안에서 조용히 바깥 풍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한 것. 그리고 사적인 공간에는 집 뒷편에 자리잡은 고요한 숲으로 이동할 수 있는 경로도 설계했다.


내외부를 목자재로 마감해 집의 날카로운 부분들을 감싸고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 숲과 이어지는 집

정원과 숲.

source : ⓒ Alexander Herring

건축주는 평범한 일반 주택에 비해 조금 특별한 외관을 갖추기를 바랐다.


마치 상자를 겹겹이 쌓아놓은 것처럼 모양이 단순하고 다소 불규칙한 패턴으로 배열됐다. 3층에 연결다리처럼 놓인 상자 모양 건축물은 유지 및 보수가 쉬운 회색 시멘트 패널을 사용했다. 결로(結露)를 방지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외부는 계단식으로 이어져 있다. 경사진 대지에 지어진 집으로 자연스럽게 뒷편 숲으로 향하는 구조다. 1층 지붕에도 잔디를 깔아 숲으로 이어지는 듯한 느낌이 난다.  

숲으로 이어지는 공간.

source : ⓒ Alexander Herring

3층에서 바라보면 1층 지붕은 정원처럼 보인다. 이 잔디는 폭풍우로 인한 범람을 줄이고 에너지 소비를 완화하며 공기 질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한다. 3층에는 집 뒷편의 숲으로 가는 통로가 있다.

개인 공간이 있는 3층.

source : ⓒ Alexander Herring

■6개의 채광창…내부를 장식하는 바깥 풍경

조각난 창 사이로 햇빛이 내리쬔다.

source : ⓒ Alexander Herring

이 집에는 천장에 총 6개의 채광창을 만들었다. 하루 종일 달라지는 빛을 집에서 그대로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날씨가 따뜻할 때는 시원한 공기를 직접 쐴 수도 있다.


거실 소파가 있는 공간에도 벽면을 8조각으로 나눠 창을 달았다. 바깥 숲이 마치 액자처럼 내부를 장식하고 있다.  

주방가 거실.

source : ⓒ Alexander Herring

내부 인테리어는 최대한 차분하게 장식했다. 외부의 전망도 편안하고 고요해 잘 어울렸다. 거실과 주방이 이어진 구조로 마루를 깔고 목재로 된 패널을 내부 벽 자재로 활용했다.

따뜻한 느낌을 주는 목재가 내부 자재로 쓰였다.

source : ⓒ Alexander Herring
땅집고 더보기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유튜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