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최종훈 사는 성동구 아파트, 2년 새 4억 넘게 올라

'강북 대장주' 서울숲 힐스테이트 143㎡ 시세 17억5000만~20억원

16,2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진짜 집값]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서울숲 힐스테이트' 전용 57㎡ 10억5000만원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서울숲 힐스테이트'. 서울숲공원이 가깝다.

출처다음 로드뷰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속칭 대장주 아파트인 서울숲 힐스테이트가 거래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 성동구 성수동2가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57㎡(이하 전용면적)는 지난해 9월 중순 10억5000만원(18층)에 팔리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2017년 7월 중순(7억5000만원·16층)보다 3억원 오른 것이다. 하지만 이후 6개월 넘도록 거래가 끊어져 올해 실거래 신고는 아직 한 건도 없다.


중대형인 143㎡도 지난해 3월 16억원(20층)에 팔려 최고가를 기록했다. 1년 여만에 실거래가 기준으로 2억3500만원 뛰었다. 

가수 최종훈씨.

출처OSEN

가수 FT아일랜드의 멤버로 활동했던 연예인 최종훈(29)씨가 이 아파트 143㎡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TV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서울숲 힐스테이트를 실거주 용도로 쓰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가수 빅뱅 멤버 승리와 함께 ‘버닝썬’ 사태에 연루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서울숲 힐스테이트' 아파트 143㎡ 실거래가 추이. 2년도 안돼 4억 넘게 올랐다.

출처국토교통부

최씨는 2017년 6월 서울숲 힐스테이트 143㎡를 13억3000만원에 매입했다. 현재 부동산중개 온라인 사이트에는 17억5000만~20억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시세 기준으로 최씨가 구입한 이후 집값이 최소 4억 정도 오른 셈이다. 이 주택형은 침실 4개, 욕실 3개, 드레스룸 등이 있다.


'서울숲 힐스테이트'는 주변에 신축 아파트가 없어 희소성이 높다.

출처다음 지도

서웊숲 힐스테이트는 소규모 나홀로 아파트인 ‘E-아름다운세상(52가구)’을 제외하면 성수동 2가에서 가장 최근에 지은 아파트여서 희소성이 있다는 평가다. 2009년 6월 입주했다. 최고 29층 5개동에 445가구다. 아파트 이름에서 미루어 알 수 있듯 서울숲 공원과 가깝다.


지하철 2호선 성수역까지 걸어서 8분, 분당선 서울숲역까지 걸어서 10분 정도 걸린다. 성수대교와 영동대교가 가까워 강남으로 이동하기 리하다. 단지 주변 학교는 경동초, 경일초, 경일중·고, 성수공고 등이 있다. 

글=이지은 기자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