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밖에선 절대 집 안을 볼 수 없는 '언덕 위의 집'

74,30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세계의 주택] 사생활 보호를 최우선으로 설계한 포르투갈 단독주택

포르투갈 GR하우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포르투갈의 조용한 시골 마을 언덕 꼭대기에는 산과 마을을 내려다볼 수 있는 단독주택(GR HOUSE)이 있다. 이 집은 내부에서는 바깥을 쉽게 내다볼 수 있지만 바깥에서는 안을 들여다볼 수 없도록 설계한 것이 특징이다.

구릉 위에 지어진 집처럼 현관 앞에서 마을을 내려다 볼 수 있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집 출입구로 올라가는 경사로.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차고가 있는 집 뒷편으로 나가면 다른 집들로 연결된다. 집을 둘러싸고 녹지로 자연스럽게 정원 겸 울타리를 형성하면서 밀폐된 공간처럼 느껴지도록 설계했다. 반면 내부에 들어서면 외부와 차단된 느낌이 나지 않는다. 언덕 끝에 지어진 이 집의 다른 한편은 마을 전체가 내려다보인다. 곳곳에 창을 만들어 안에서는 창밖으로 주변 풍경을 볼 수 있다. 또 내부에 충분한 빛을 유입하기 위해 천창(天窓)도 만들었다.

집 중앙을 비롯해 곳곳에 천창을 냈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 건축개요


설계: 파울로 마틴스 ARQ 디자인(PAULO MARTINS ARQ&DESIGN)

위치: 포르투갈 세베르 뒤 보우가

연면적: 696㎡

대표 건축가: 파울로 마틴스(Paulo Martins)

준공연도: 2018년

사진: 이보 타바레스 스튜디오(Its.Ivo Tavares Studio)

◆건축가가 말하는 이 집은...

GR하우스의 설계도면.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건축주 요구에 따라 사생활 보호를 최우선으로 설계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름다운 경치를 집 내부에서 바라볼 수 있게 만든 것이 핵심이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GR하우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건물 형태를 비뚤비뚤하게 만들고 외관도 주변 토지 색깔로 마감해 언뜻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집인지 땅인지 구분이 가지 않는다.

하늘이 가까운 집. 푸른 하늘이 집을 에워싼 것처럼 보인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 외부 벽면의 일부인 듯 꽁꽁 숨겨진 현관문

차고는 집 뒷편에 있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집으로 들어가려면 경사 지형을 따라 올라가야 한다. 길 양쪽은 돌담으로 둘러싸인 녹지공간이 펼쳐져 있다. 집은 대지의 끝부분에 숨어있는 것처럼 보인다.


출입문은 외벽과 그대로 연결돼 입구를 구분하기 어렵다. 외벽과 출입문 모두 같은 재질의 목재로 시공했는데 문과 벽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기 때문이다. 

외벽과 같은 재질로 만든 출입구.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벽면과 경계가 없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마주보는 외벽과 비슷한 크기의 커다란 문을 밀어젖히면 마치 내외부 공간이 전환하는 듯한 느낌이 난다.

■ 하늘에서 쏟아지는 햇빛으로 환한 거실

집안에 창을 만들어 답답하지 않게 설계했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빛의 유입을 위해 천창을 설치하고 내부 공간 벽은 유리로 시공한 곳이 많다. 빛과 창 때문에 전혀 답답한 느낌이 들지 않으며 오히려 탁 트인 공간이 펼쳐진다.

천창이 있는 내부공간.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천창은 중정과 방 옆 좁은 베란다 위에 있다. 높은 담장으로 인해 다소 어두울 수 있던 실내를 환하게 밝혔다. 집의 형태가 정사각형이 아니어서 집안 곳곳에 모서리 공간이 생기는데, 이런 곳에 창을 두어 외부 시선으로부터 방해를 최소화했다.

내부 생활공간이다. 다이닝 테이블에 앉으면 마을 경치가 아름답게 내려다보인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낮에 천창은 마치 거실의 큰 조명등처럼 집에 불을 켜지 않아도 될만큼 충분하게 생활공간을 밝혀준다. 주요 생활공간은 거실과 주방이 합쳐진 형태로 설계했다. 8인용 다이닝 테이블과 아일랜드 식탁, 그리고 주방 조리공간으로 연결된다.

유리문으로 공간이 나뉘어져있다.

출처ⓒIts. Ivo Tavares Studio
인물소개
  • by. 월간 건축문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저널이다. 전 세계 새로운 건축물과 다양한 건축 아이디어, 국내·외 건축 트렌드와 이슈도 소개한다.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