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땅집고

아파트 1층 장점 제대로 살린 신선한 공간연출

115,0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타일링 with 리빙센스] 가족의 새로운 안식처: 부드러운 강함, 나무가 숨 쉬는 집

함은혜 씨가 주로 사용하는 서재. 컬러에 맞춰 책을 분류해둔 책장은 남편의 아이디어.

출처리빙센스

널찍한 발코니와 미로처럼 연결되어 있는 방, 가벽을 두고 주방과 거실이 나눠지는 독특한 구조인 집이 함은혜 씨의 취향과 생활이 입혀져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화이트와 짙은 우드를 베이스로 해 안정감을 주는 함은혜 씨 가족의 안식처를 소개한다.

■공간, 그 너머에 

함은혜 씨 가족은 처음 이 집을 보고 어떻게 공간을 활용해야 하나 고민에 빠졌다. 널찍한 발코니와 미로처럼 연결되어 있는 방 등 특이한 구조 때문이었다. 이곳은 아파트 1층으로 개인 정원이 함께 있는 50평대라 아이를 키우기엔 넉넉한 공간이다. 일반 가정집에 비해 널찍한 발코니를 실내로 들여 가족이 여가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시작한 확장 공사가 리모델링의 서막을 연 셈. 

이시영 작가의 모빌과 식물들이 어우러진 미니 정원. 함은혜 씨의 서재가 보이는 공간으로 무늬목 창이 빈티지한 무드를 완성시켜준다. 실내처럼 바닥을 확장하고 이중창과 난방, 단열 공사까지 했기에 이처럼 오픈해서 사용할 수 있다.

출처리빙센스

거실 발코니에선 초록으로 가득한 정원을 볼 수 있기에 평상을 두기로 했다. 휴일이면 가족이 모여앉아 고기를 구워 먹기에도 좋다. 평상을 따라 자리한 미니 정원에는 식물로 채워 그린테리어를 완성했다. 창 너머 보이는 무늬목의 서재 창과 모빌 덕분에 공간이 더욱 풍성하고 유니크한 무드를 자랑한다. 


■나무가 주는 힘 

평상을 둔 거실 공간. 짙은 컬러의 우드 바닥이 안정감과 따뜻함을 동시에 준다.

출처리빙센스

복도식 현관에 자리한 중문. 함은혜 씨가 직접 고른 무광 골드 문고리로 마무리했다. 오래된 붙박이식 수납장과 상부장을 제거하고 선반으로 수납 칸을 나누어 깔끔하게 정돈했다.

출처리빙센스

바닥과 중문, 가구 등 공간 곳곳을 짙은 컬러의 우드로 통일해 빈티지한 무드를 연출했다. 벽면은 목공 작업으로 깔끔하게 정돈했다. 

공간의 위치를 재구획한 주방.

출처리빙센스

주방 역시 빈티지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일반적인 가정집과 달리 벽을 두고 거실과 주방을 나눈 독특한 구조, 기존에 애매하게 자리해 공간을 다소 복잡하게 만들었던 아일랜드는 없애고 수전의 위치를 변경했다. 

가벽을 활용해 주방과 다이닝 공간을 나눴다.

출처리빙센스

벽을 보고 요리하는 것이 싫었기에 가벽에 프레임을 달아 다이닝 공간을 바라볼 수 있도록 시야도 열었고, 거실과 연결되는 통로의 문을 모두 없애 개방감을 더했다. 가벽에 설치한 바 테이블과 함은혜 씨가 직접 고른 빈티지 식탁으로 카페에 온 듯한 감각적인 주방이 완성됐다.

■나만의 작업실

안주인이 가장 좋아하는 공간 중 하나인 서재. 그녀는 이곳에 앉아 창 너머 풍경을 보는 것을 사랑한다.

출처리빙센스

IT 업계에서 마케터로 일하는 함은혜 씨는 해외 출장과 재택근무가 잦은 편이다. 사실 이 집에서 가장 큰 방을 서재로 만든 이유는 취미생활과 일 모두를 함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싶었기 때문. 아이가 아직 어려 당장은 부부의 서재 역할만 하지만 아이가 자라면 함께 책도 읽고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 

함은혜씨가 사용하는 재봉틀.

출처리빙센스

창틀을 액자와 화분으로 꾸민 모습.

출처리빙센스

이곳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건 함은혜 씨다. 책을 읽기도 하고 재봉틀을 돌리며 필요한 물건들을 만들기도 한다. 곳곳에 놓인 소품과 가구 모두 그녀가 고르고 소장하던 아이템들로 그녀의 취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서재 겸 작업실로 꾸린 공간. 함은혜 씨가 일도 하고 취미생활도 즐기는 곳이다.

출처리빙센스

책장에는 함은혜 씨 부부가 좋아하는 책들로 채워져 있는데, 남편의 아이디어로 컬러별로 책을 정리해 공간에 위트를 더했다.

드레스 룸.

출처리빙센스

다른 공간들과 달리 차분한 컬러의 벽지를 사용한 드레스 룸과 침실.

출처리빙센스

서재에서 안쪽으로 방이 이어져 있는데 드레스 룸과 화장실, 침실이 차례대로 이어져 있다. 다른 공간들과 달리 전체적으로 차분한 컬러의 벽지로 마무리했다. 

바닥과 벽 모두 육각, 사각 타일로 시공했고 매립 선반을 둬 수납공간도 확보했다.

출처리빙센스

화장실의 경우 기존에 있던 욕조를 없애고 세면대 공간을 넓혔다. 벽과 바닥은 모두 타일로 시공해 깔끔한 느낌을 배가했다. 

장난감으로 가득한 아이 방. 발코니에 문을 달아 엄마 아빠의 침실로 바로 갈 수 있게 만들었다.

출처리빙센스

함은혜 씨가 그간 모은 소품들과 오픈 갤러리에서 고른 액자를 더한 코너 공간.

출처리빙센스

침실은 편하게 잠만 잘 수 있도록 침대만 들여 간결함이 돋보인다. 함은혜 씨가 특별하게 요청했던 것 중 하나가 부부 침실과 아이 방을 연결하는 것. 이 때문에 발코니쪽에 문을 설치해 아이 방으로 넘어갈 수 있게 했다. 

발코니를 확장해 만든 취미 공간.

출처리빙센스

아이 방 앞에 자리한 자투리 공간은 원래 발코니였던 곳으로 남편이 게임을 하거나 TV 시청 등 취미생활을 할 수 있게 확장 공사를 했다. 아늑해서 부모님이 방문하실 때마다 가장 오래 머물며 좋아하는 공간이기도 하다.


글=리빙센스

작성자 정보

땅집고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